• UPDATE : 2020.11.25 수 07:3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포스트 코로나, 한국 노동사회 변화와 전망’ 조명22~23일 고려대에서 ‘2020 한국노동사회포럼’ 열려 … 산업구조 재편성·사회안전망 주목

고려대 노동대학원·노동문제연구소(원장 겸 소장 박지순)가 22~23일 이틀간 ‘2020 한국노동사회포럼’을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고려대에서 열리는 올해 한국노동사회포럼 주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국 노동사회 변화와 전망-한국형 뉴딜, 전 국민 고용보험과 사회안전망, 사회적 대화’다. 지난해에는 ‘백년의 시민, 노동의 미래-한국 노동체제 다시 짜기’를 주제로 한국노동사회포럼을 연 바 있다.

이번 포럼은 총 4개 세션으로 구성됐다. 첫째 날인 22일 오후 고려대 백주년기념관 국제원격회의실에서 1세션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산업구조의 위기와 재편성, 한국형 뉴딜’과 2세션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사회안전망’이 진행된다. ‘새로운 노동사회 구축을 위한 지자체 역할’을 주제로 열리는 특별세션에서 김승수 전주시장이 ‘해고 없는 도시, 전주’를 주제로 발표한다. 개회식에는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김재하 민주노총 비대위원장·손경식 한국경총 회장·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조대엽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김주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참석한다.

23일 오후 고려대 대강당 한국일보홀에서는 열리는 3세션은 ‘포스트 코로나와 플랫폼 노동’과 4세션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사회적 대화’를 주제로 발표와 종합토론이 이어진다. ‘새로운 노동의 미래를 위한 21대 국회 입법과제’를 주제로 한 특별세션에서는 김형동 국민의힘 의원과 신인수 민주노총 법률원장이 토론한다.

박지순 원장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한국 노동사회가 직면하고 있는 위기와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 노동을 둘러싼 주요 행위자 간의 협력과 혁신적 제도화가 절실히 필요한 시점”이라며 “모두의 건강한 공존과 유대를 위한 노동사회 구축이야말로 우리 공동체의 지속가능한 미래의 기반이므로 이를 집중적으로 논의하는 공론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