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5 수 07:3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문재인 정부 전·현직 장관 부동산재산 3년 새 77.1% 증가올해 기준 18명 중 9명 다주택자 … 경실련 “정부의 부동산 투기 근절 의지 부족”
▲ 경실련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전·현직 장관이 보유한 1인당 부동산재산이 2018년 10억9천만원에서 2020년 19억2천만원으로 77.1%나 증가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올해 기준 전·현직 장관 18명 중 절반은 2주택 이상 다주택 보유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실련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동산 정책 등 정책을 수립·추진하는 행정부 장관의 부동산 재산을 분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분석 대상은 문재인 정부 3년간 대통령이 임명한 전·현직 장관 35명의 신고 부동산재산 기준이다. 2018년 17명, 2019년 17명, 2020년 18명이다.

장관 35명이 재직 당시 신고한 1인당 평균재산은 2018년 17억9천만원에서 2020년 25억9천만원으로 44.8% 증가했다. 부동산재산은 같은 기간 10억9천만원에서 19억2천만원으로 77.1% 늘었다.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2주택 이상을 보유한 다주택자는 2018년 17명 중 7명(41.1%), 2019년 17명 중 6명(35.3%), 2020년 18명 중 9명(50%)으로 늘어났다.

올해 신고한 18명 중 신고일 기준 다주택자 장관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3채), 강경화 외교부 장관(3채),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3채),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2채),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2채),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2채),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2채),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2채), 추미애 법무부 장관(2채)이다.

올해 재산 신고한 18명 장관이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보유한 주택은 30채였다. 30채 중 수도권에 25채(83.3%)가 몰려 있었다. 신고 기준 강남 4구에 주택을 보유한 장관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1채), 최기영 장관(2채), 김연철 전 통일부 장관(1채)이다.

경실련은 “정부의 부동산 투기 근절과 공직자 청렴 강화에 대한 의지가 여전히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