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15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정책
“국가적 재난 같이 넘자” 코로나19 극복 위한 노정 대화 열리나한국노총-더불어민주당 공동 성명 … 이재갑 장관 양대 노총 위원장 잇따라 회동
▲ 한국노총
국가적 재난으로 떠오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노동계와 정부·여당이 거리를 좁히고 있다. 양대 노총 모두 노정 대화를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주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양대 노총 위원장을 잇따라 만날 것으로 보인다.

10일 한국노총은 더불어민주당과 공동성명을 내고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 극복에 함께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공동의료 안전망 강화 정책과 제도개선·국민 캠페인과 모금운동 등 지원활동에 동참하기로 했다.

주목되는 것은 노동현장 피해에 공동으로 대응하기로 한 점이다. 코로나19 피해로 권고사직이나 명예퇴직·해고 같은 인위적 감원이 없도록 총고용 보장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코로나19로 당장 피해를 겪는 노동자 지원도 강화한다. 대표적으로 △항만하역·선원노동자 고용유지 △해외공급망 훼손으로 생산차질을 빚는 제조업의 긴급경영자금 지원과 노동자 고용유지 지원 △비정규직 등 저소득 취약계층 노동자 생활안정자금과 임금체불생계비 융자 △코로나19 휴직·휴업 노동자 생계지원 △기간제교사 퇴직금 지원 대책 등이다. 극심한 피해를 입고 있는 여행·관광·공연·운수·물류·건설업에 대한 특별지원과 대구·경북 고용위기지역 선정도 포함됐다.

한국노총과 더불어민주당은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노정 대화와 해당 직종·업종·산별협의체를 통한 해당 정부부처와 산별 노사의 사회적 대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당장 이번주 이 장관이 한국노총을 찾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구체적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재갑 장관은 13일에는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과도 회동한다. 민주노총 역시 한국노총과 마찬가지로 산업별 노정 대화를 요구하고 있어 노정 협의가 확산할지 주목된다. 민주노총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로 발생한 노동자 피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 수립과 의료공공성 강화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기획재정부·행정안전부·노동부·보건복지부 등 소관부처와 ‘코로나19 극복 노정협의 TF’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