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0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민주노총 "11월 말 12월 초 총파업" 선언23일 오후 도로공사 본사 앞 임시대의원대회서 밝혀 … "톨게이트 투쟁 반드시 승리할 것"
▲ 민주노총 대의원들이 23일 오후 경북 김천 한국도로공사 본사 마당에서 열린 69차 임시대의원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정기훈 기자>

"우리가 옳다! 톨게이트 투쟁 승리하자!"
"문재인 정부, 법 지켜라! 직접고용 실시하라!"

23일 오후 경북 김천 한국도로공사 본관 앞 잔디밭에서 민주노총 대의원들이 하반기 투쟁을 결의했다.

도로공사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 250명은 이날로 보름째 공사 본사 점거농성을 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이들의 투쟁에 조직역량을 집중하겠다는 의미로 69차 임시대의원대회 장소를 서울에서 김천으로 옮겼다.

민주노총이 야외에서 대의원대회를 한 것은 2009년 이명박 정부 시절 서울 여의도공원 농성장 대의원대회 이후 10년 만이다. 긴급한 장소 변경에도 재적 대의원 1천292명 중 740명이 참석했다.

11~12월 국회 상임위 '노동개악안' 심의하면 총파업

대회는 미묘한 긴장감 속에 진행됐다. 공사 곳곳에 배치된 경찰은 혹시나 있을지 모를 마찰에 대비해 촉각을 곤두세웠다. 민주노총 대의원들도 조심스러워하는 분위기였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혹시나 밖에서 마찰이 일어나면 본관 안에서 농성 중인 노동자들이 힘들어진다"며 "속전속결로 대의원대회와 결의대회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후 2시35분에 시작한 대회는 김명환 위원장 대회사부터 사업계획 결의문 채택까지 1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민주노총은 이날 대회에서 노동기본권 쟁취·노동개악 저지·비정규직 철폐를 걸고 "11월 말 12월 초 총파업"을 선언했다. 11월부터 12월 사이 국회가 쟁점법안을 심의·의결할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노동개악안을 심의하면 총파업에 들어간다. 민주노총은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와 최저임금제도 개편, 국제노동기구(ILO) 기본협약 비준을 위해 정부가 입법예고한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노조법) 개정안을 '개악안'으로 간주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총파업에 앞서 11월9일 10만명이 함께하는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어 문재인 정부의 반노동·친재벌 정책을 규탄한다. 민주노총은 특히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총력연대투쟁을 결의했다. 농성장이 침탈되면 파업에 돌입하고, 노정관계 관련 활동을 중단한다. 하루 농성에 200만~300만원이 든다는 것을 감안해 이달 말까지 투쟁기금 1억원을 모아 요금수납 노동자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톨게이트 투쟁에 조직역량 집중"

올해 4월 임시대의원대회에서 투쟁에 초점을 맞추고 대정부 비판 목소리를 높인 민주노총은 이날 대회에서도 정부와 각을 세웠다. 김명환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가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탄력근로제 개악안, 노조법 개악 등 반노동 정책으로 폭주하고 있다"며 "민주노총은 톨게이트 노동자의 직접고용 쟁취투쟁 승리를 필두로, 문재인 정부의 노동개악을 저지하고 노동기본권을 쟁취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노총은 대회를 마친 후 결의대회를 열고 "톨게이트 투쟁 승리 없이 하반기 투쟁 승리는 없다"며 대정부 투쟁을 선언했다. 본관 안에서 마이크를 잡은 박순향 민주연합노조 톨게이트지부 부지부장은 울먹이며 "도로공사가 오늘 대법원 판결자들을 교육시키겠다고 소집했고, 이 안에도 수십 명의 대법원 판결자들이 있지만 나가지 않았다"며 "끝까지 투쟁해서 직접고용을 쟁취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특별결의문을 통해 "톨게이트 요금수납 노동자들의 직접고용 쟁취투쟁은 비정규직 철폐투쟁의 마중물이자 최전선"이라며 "전 조직이 강력한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결의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불량감투 2019-09-24 09:02:59

    톨게이트 수납원.
    집안 살림하다가 이력서 한장내고 입사 누구나 할수있는 단순 노동
    그래 대법서 직고용 하라 했으니 도공도해야지 근대 아직판결도 않난 또다른소송중인 근로자도 직고용시켜달라고 대법서도기각된 근로자가 있는대.
    떠도는거 보니 소송중인 근로자중 누락될 사람들도 있는대 그사람들 다 직고용 왠간이들 하지 이건 억지고 앙탈이다.
    보는 이들도 이젠 고갤 흔든다.
    가추고 능력도 없으면서들 참.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