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2 화 08:02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도로공사-용역 요금수납원 ‘자회사 전환’ 갈등 격화공동투쟁본부 “자회사는 또 다른 비정규직 … 직접고용하라”
▲ 최나영 기자
한국도로공사가 자회사 방식 정규직화를 고수하면서 이를 반대하는 용역업체 소속 톨게이트 요금수납원과의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 노·사·전문가협의회에서 양측 입장이 좁혀지지 않자 전문가위원은 차기 협의회가 열리는 8월3일 중재안을 내놓기로 했다.

한국도로공사 정규직 전환 공동투쟁본부는 31일 오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문가위원이 발표하는 중재안이 자회사안이라면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공투본은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강구해 끝까지 직접고용을 쟁취해 내겠다”고 밝혔다. 공사는 올해 2월 노·사·전문가협의회를 처음 연 뒤 지금까지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6천700명의 정규직 전환을 논의하고 있다. 공사는 협의회에서 자회사를 설립해 수납원을 고용하는 방안을 내놓았다. 민주연합노조와 공공연대노조 등이 참여하는 공투본은 반대하고 있다.

이날 박순향 민주연합노조 서산톨게이트지회장은 “최근 공사가 자회사로 전환하면 임금을 30% 이상 인상할 수 있다는 등 확정되지 않은 사실을 노동자들에게 유포하고 자회사 전환을 유도했다"며 “기획재정부에 공사 자회사 전환시 30% 임금인상을 허락했는지 공문을 통해 물었지만 답변이 없다”고 주장했다. 박순향 지회장은 “공사 본부·지사 관리자들이 수납원들을 찾아다니면서 자회사가 좋다고 말하고 있다는 제보도 조합원들에게 받고 있다”며 "공사가 노동자들이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정보가 아니라 자회사 전환에 유리한 정보만 노동자들에게 제공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남길 공동투쟁본부장은 “문재인 정부는 지난 1년간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수납원들에겐 그림의 떡일 뿐”이라며 “정부는 허울만 좋은 정책으로 수납원들을 우롱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공사는 기획재정부를 두 번 정도 방문했다”며 “공사가 이사회 의결로 예산을 확정하면 기재부에서 승인하는데 기재부는 협의회에서 결정하면 최대한 존중하겠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지금 상황을 노동자들에게 문서로 알렸다”고 말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윤동호 2018-08-17 18:00:33

    청와대 국민소통 광장 > 국민청원 -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344174?navigation=petitions   삭제

    • 김성수 2018-08-14 13:47:08

      도로공사는 단지 직고용되면 관리가 힘들다는 이유입니다   삭제

      • 김병수 2018-08-04 22:41:22

        그냥직고용하면 쉬운것을 나쁜짓해서 소송한것을
        어떻게든 무력화하려고 자회사 꼼수나 부리고
        어용노조로 노조무력화 쥐,닭이 잘하던거보고 배운건가? 수십년간 부려먹었음 미안해서라도 이리는 안하겠다 소송으로 권리를 찾을테니 회유나협박이나
        하지마라   삭제

        • 직접고용 2018-08-01 09:08:03

          무조건 자회사 설립도 문제입니다

          많은 동의와 전파 부탁드립니다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324969

          http://bbs3.agora.media.daum.net/gaia/do/petition/read?bbsId=P001&articleId=216315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