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4 토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세월호 참사 2천일에 울려 퍼진 "진상규명·책임자 처벌" 외침4·16가족협의회 서울 광화문광장 문화제 … 전교조 교사대회 열고 "특별수사단 설치" 요구
세월호 참사 2천일을 맞아 유가족들이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촛불을 들었다. 2천일이 지난 지금까지 세월호 참사 진상이 규명되지 않았고, 책임자들이 처벌받지 않았다는 뜻이다.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는 6일 저녁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는 문화제 '2000일의 소원'을 열고 "정부와 검찰은 세월호 참사 진실을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가족협의회를 비롯한 세월호 참사 관련 단체들은 304명이 희생된 사건에 대해 검찰이 제대로 된 수사를 하지 않았다고 규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는 지난 8월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보고한 방식을 조작해 국회에 제출한 혐의로 기소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같은 혐의로 기소된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은 무죄를 선고받았다.

가족협의회 관계자는 "1심 재판부가 김기춘 전 실장 등의 범죄행위가 뚜렷하게 밝혀지지 않았다고 판결했는데, 이는 검찰이 수사를 부실하게 했기 때문"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2기 특별조사위) 활동 결과를 지켜보자고 했지만 강제수사권 없는 특별조사위는 성과를 내지 못할 것이 자명하다"고 우려했다.

문화제 참가자들은 세월호 참사 전면 재수사를 정부와 검찰에 요구했다. 이들은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들은 우리 아이들이, 우리 가족이 왜 그렇게 희생됐고 누가 죽음으로 내몰았는지 알고자 한다"며 "정부와 검찰은 세월호 참사 전면 재수사를 검찰개혁의 출발점으로 삼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전교조(위원장 권정오)는 지난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효자치안센터 앞에서 교사대회를 열고 세월호 참사 관련 특별수사단 설치를 촉구했다. 권정오 위원장은 "적폐세력들이 큰소리치고 세월호 유가족에게 침을 뱉는 모습에 분노한다"며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