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9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경찰, 건설노조 경기중서부건설지부 압수수색…건설노조 세 확장 견제구?"압수수색 규탄" 오늘 시흥경찰서 앞 기자회견·집회 개최
경찰이 건설노조 경기중서부건설지부 간부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가운데, 건설노조 탄압이 본격화하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17일 건설노조에 따르면 수도권남부지역본부는 18일 오후 경기도 시흥시 시흥경찰서 앞에서 건설노조 경기중서부건설지부 압수수색 규탄 기자회견과 집회를 잇따라 개최한다.

앞서 시흥경찰서는 지난 15일 오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공동공갈) 위반 혐의로 안산시 원곡동 경기중서부건설지부 사무실과 김태범 지부장, 김아무개 교육부장의 휴대전화를 압수해갔다. 영장에는 이들 외에 사무국장과 조직차장 등 간부 3명의 이름이 더 기재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이번 압수수색을 최근 건설업체에 조합원 우선고용을 요구한 건설노조 타워크레인분과 간부들을 공갈·협박죄로 구속한 것과 맥을 같이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경찰청은 5월1일부터 7월30일까지 '건설현장 불법행위 특별단속' 기간으로 정하고 단속을 벌이고 있다. 그런데 주로 경기지역 등 수도권 중심으로 집중단속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승환 노조 수도권남부지역본부 사무국장은 "최근 1년 사이에 경기중서부건설지부와 경기도건설지부에서만 1천500~2천명 가까이 조합원이 늘었다"며 "체불임금·부실시공 근절을 요구하는 조합원들이 많아지면 이익이 줄어들 것을 우려한 건설업체와 민주노총의 세력 확장을 막으려는 정권이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것"이라고 비판했다. 건설노조의 세 확장을 견제하기 위한 의도적 탄압이라는 얘기다.

건설노조 관계자는 "공안당국이 건설현장에서 법을 지키라고 요구하는 노동자들만 공갈·협박범이라며 탄압하고 있다"며 "추가 압수수색이나 다른 지역으로까지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