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4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울산자동차산업 노사정 미래포럼 출범] 현대차·부품업체 노사와 정부, 원·하청 상생안 모색산업 패러다임 변화 대비한 노사정 대화 촉매 역할 기대
▲ 민주노총 울산본부
자동차산업 위기 극복을 위해 울산지역에서 노사정 포럼이 출범해 주목된다. 현대자동차 노사와 부품업체 노사, 지방정부가 한 테이블에 모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울산자동차산업 노사정 미래포럼’이 30일 오전 울산 남구 문수컨벤션 다이너스티룸에서 노사정 대표와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했다. 지난달 25일 현대자동차 노사를 비롯해 민주노총 울산본부·금속노조 울산지부·울산시·울산상공회의소·부산지방고용노동청 울산지청 등 관계자가 실무협의회를 거쳐 이날 출범했다.

포럼에는 노동계에서 윤한섭 민주노총 울산본부장·이상수 금속노조 현대차지부장·윤장혁 금속노조 울산지부장이, 경영계에서 하언태 현대차 사장·전영도 울산상공회의소 회장·변기열 매곡일반산업단지 협의회장·김근식 서연이화 대표가 참석했다. 송철호 울산시장과 박병석 울산시의회 의장, 김홍섭 울산지청장도 참석했다.

포럼은 노사정 모두 자동차산업의 위기가 지역사회 위기로 번질 수 있다는 위기의식을 느끼면서 출발했다. 내연기관 중심에서 전기차 등 미래차로 자동차산업 패러다임이 변화의 기로에 서 있는 시점에 위기는 무엇이고 기회는 무엇인지 노사정이 머리를 맞대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었다. 코로나19 사태로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위축되면서 수출이 급감해 이런 변화가 가속화한 것 또한 포럼을 출범시킨 배경 중 하나다.

포럼에서는 원·하청 상생 필요성이 제기됐다. 현대차가 모빌리티기업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노사가 직영 노동자뿐만 아니라 협력업체 노동자들에 대한 재교육과 전환배치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의미다. 현대차지부 관계자는 “부품사가 무너진다면 울산지역 인구를 유지할 수 없을 정도로 경제가 위축될 수밖에 없다”며 동반성장 필요성을 강조했다. 포럼 발표자로 참여한 이항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이미 미국 백악관 산하 고용위원회에서는 없어지는 제조업 일자리에 대응하기 위해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상생을 모색하고 있다”며 “제조업 중심에서 제조 관련 서비스업으로 전환하는 과정에 정부의 지원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번 포럼이 실질적인 사회적 대화기구 역할을 할지 또한 주목할 만한 포인트다. 포럼 참여자들은 조심스럽게 사회적 대화기구로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하는 분위기다. 민주노총의 이탈로 노사정 합의가 무산되면서 중앙차원의 사회적 대화가 어려워진 시점에서 지역 차원에서 민주노총이 참여하는 노사정 대화를 추진하고 이러한 성공사례를 통해 전국으로 확산할 수 있지 않겠냐는 이야기도 나온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교섭을 하는 자리는 아니지만 현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수 있는 관계를 튼 것이라 본다”고 평가했다. 울산시 관계자도 “대단한 의미부여를 하기는 어려워도 노사정 대화의 촉매제가 될 수 있으리라 본다”고 말했다.

울산시에 따르면 실무진으로 구성된 실무워킹그룹을 통해 포럼 운영방안을 논의한다. 포럼을 정기적으로 개최하며 위기 극복을 위한 대응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포럼에서는 백승렬 어고노믹스 대표가 ‘디지털화에 따른 자동차산업의 변화와 전망’을, 이항구 선임연구위원이 ‘미래차 산업과 일자리 전망’을 주제로 발제했다. 조형제 울산대 교수(사회·복지학)의 사회로 토론이 이어졌다.

어고은  ag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고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 2020-08-03 07:57:38

    자본이 전기차로 노동을 옥죄는 프레임에 휘둘리지 말자. 지금까지 해왔듯이 미래차시대도 투쟁으로만 돌파 가능하다. 전기차 시대로 일감이 줄어든다는 협박을 하는데, 여기에 굴복하면 자본에 노동이 종속되는 결과를 낳을뿐이다. 강력한 연대 투쟁만이 엔진사업이 없어지는걸 막고, 전기차의 대중화를 멈춰 세울 수 있다. 투쟁!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