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0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한국전력 협력업체 전기노동자 4천여명 18일 파업나주 한전 본사 앞에서 “배전예산 확충·생존권 보장” 요구 … 건설노조 전기분과위 “예산감축으로 고용불안”
▲ 건설노조 소속 한국전력 협력업체 비정규직 전기노동자들이 지난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 고 김용균 분향소 앞에서 한전의 직접고용과 안전할 권리 보장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정기훈 기자>
한국전력공사 협력업체 전기노동자들이 18일 파업에 나선다. 한국전력의 배전운영 예산삭감으로 고용불안에 시달리고 있기 때문이다. 전기노동자들은 “한전 배전예산 확충과 생존권 보장”을 요구하고 있다.

건설노조 전기분과위원회(분과위원장 김인호)가 17일 “전국 한전 협력업체 전기노동자 4천여명이 18일 나주 한전 본사 앞에서 생존권 사수를 위한 임금·단체교섭 승리 출정식을 연다”고 밝혔다. 전기분과위에 따르면 한전은 올해 배전운영 예산을 지난해 대비 15% 축소한 1조2천억원으로 책정했다. 전기노동자들은 한전이 2년에 한 번 입찰제도를 통해 계약하는 협력업체에 고용돼 일하는데 올해 새로 선정된 299개 업체와 임단협을 해야 한다. 그러나 협력업체들이 한전의 배전운영 예산삭감을 이유로 인력을 줄이고 있어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

전기분과위는 “2017년 463개 협력업체 보유 전기노동자가 5천696명이었는데, 실제 현장에는 70~80% 인력만 배치됐다”며 “배전예산 삭감은 장롱면허와 숙련인력 양성을 외면한 결과”라고 비판했다. 전기분과위는 이어 “장롱면허로 입낙찰을 하고, 현장에는 협력업체 보유인력보다 적은 인원이 투입되면서 소수 인원이 속도전을 치를 수밖에 없다”며 “이 때문에 10년간 한전 정직원 38명이 산업재해를 입은 반면 전기노동자들은 1천529명이나 죽거나 다쳤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인호 전기분과위원장은 “고 김용균 청년노동자가 인력감축에 비정규직이라는 이유로 홀로 위험한 일을 감당한 것처럼 배전 전기노동자들도 부족한 인원으로 2만2천900볼트 전기를 만지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한전의 배전예산 감축은 인력감축과 안전무시를 뜻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전기노동자들은 2년에 한 번 이 회사 저 회사를 옮겨 다니며 일한다”며 “이대로 죽을 수 없다는 각오로 파업에 나서 배전예산 확충과 전기노동자 생존권 보장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