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3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KTX 범대위 “새누리당 특위 구성해 철도정책 공개 토론하자”강석호 새누리당 국토교통위 간사 “9월 국회 상임위서 야당과 논의"
철도노조와 시민단체가 새누리당에게 철도산업 개편 방안 논의를 위한 국회 특별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KTX민영화 저지와 철도공공성 강화를 위한 범국민대책위원회’는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KTX 민영화에 반대하는 90만여명의 서명지를 전달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서명은 지난해 진행된 100만명 서명에 이은 두 번째 서명이다.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대선 과정에서 “공공부문 민영화 추진 소문은 허위 사실”이라며 “국민의 뜻에 반하는 민영화는 절대 추진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국토교통부가 공약을 무시하고 철도산업 구조개편이라는 이름 아래 철도민영화를 강행하고 있다는 것이 범대위의 입장이다.

범대위는 "철도산업 개편안은 철도의 근본을 흔드는 계획으로 여당과 박 대통령의 방조 아래 국민 동의조차 거치지 않고 밀실에서 추진되고 있다”며 "여당과 박근혜 정부는 공약대로 ‘국민 의견’을 수렴하고 국회 특위를 구성해 현재 추진 중인 철도산업 개편 방안에 대해 공개 토론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범대위 관계자는 "여당은 국토교통부의 철도민영화 꼼수에 미온적으로 대처하지 말고 철도민영화를 막는 정책적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국회 국토위 새누리당 강석호 간사는 <매일노동뉴스>와 통화에서 "현재 국토교통부가 추진중인 철도산업 개편안은 철도민영화 정책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위 제안에 대해선 “9월 정기 국회가 열리면 상임위에서 그간 제기된 의혹과 문제점에 대해 철저히 검증하고 난 후 심각한 문제들이 밝혀질 경우 야당과 논의해 특위 구성을 검토해 보겠다”고 덧붙였다.

김은성  kes04@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