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4 목 13:18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네 번째 ‘우한 폐렴’ 확진자 발생, 정부 위기경보 ‘경계’로 격상중앙사고수습본부 설치 … 문재인 대통령 “우한지역 입국자 전수조사” 지시
국내에서 네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왔다. 보건당국은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했다.

27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오전 국내에서 네 번째 우한 폐렴 확진자를 확인했다. 해당 환자는 55세 한국 남성으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방문했다가 지난 20일 귀국했다. 25일 고열과 근육통이 발생해 보건소에 신고했다. 능동감시를 받던 중 26일 폐렴 진단을 받고 격리된 뒤 네 번째 감염 환자로 확진을 받았다.

정부는 네 번째 확진자가 나오자 긴장하는 모양새다. 복지부는 감염병 위기경보를 ‘경계’로 격상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설치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정부세종청사에서 1차 회의를 열고 250여명을 검역현장에 배치했다. 시·군·구별 보건소와 지방의료원에 선별진료소를 지정하는 등 적극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청와대도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중국 우한지역에서 입국한 사람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같은날 정오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급 참모들과 오찬을 겸한 우한폐렴 대책회의에서 “2차 감염을 통해 악화하는 것을 대비하려면 선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이같이 지시했다고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선제적 조치와 총력대응을 위해 군의료 인력까지 필요하면 투입하고 군시설까지 활용하라”며 “우한 폐렴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예의주시해 점검을 철저히 하라”고 주문했다. 정부는 28일 오전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긴급경제장관회의를 한다.

정치권은 철저한 대응을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서면브리핑에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감염병과 검역 대응체계에 발 빠른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중국과의 교류빈도가 높은 우리 여건을 직시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논평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우한과 중국 입국자에 대한 일정 기간 추적조사가 필요하다”며 “투명한 정보공개와 의료기관 협력으로 2차 재난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