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2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문재인 대통령 “선제적 조치 과하다 싶을 정도로 해야”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철저한 대응 주문 … 우한 입국자 3천여명 전수조사, 30~31일 전세기 급파
▲ 청와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이달 13∼26일 중국 우한지역에서 입국한 3천여명을 대상으로 28일부터 전수조사를 한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잠복기가 14일인 점을 감안해 이 같은 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 참모들과의 오찬 겸 대책회의에서 “2차 감염을 통해 악화하는 것을 대비하려면 선제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중국 우한지역에서 입국한 사람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콜센터에 문의하는 수요가 높아질 텐데 충분히 응대할 수 있도록 콜센터 1339 대응능력을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해 조속히 시행해 달라”고 주문하는 한편 “중국 방문력이 있는 환자가 호흡기 증상으로 내원하면 반드시 관할 보건소로 연락해 조기에 대처하도록 의료기관의 적극적인 협력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정우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 지시에 따라 콜센터 1339 상담원을 추가로 배치하는 것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이날부터 일일상황점검회의를 국정상황실장 주재로 매일 진행한다. 이날 1차 회의에서 중앙사고수습본부 가동과 중앙방역대책본부 지원 등 정부 대응을 강화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같은날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현장 대응체계를 점검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 차원에서 선제적 조치들이 조금 과하다는 평가가 있을 정도로 강력하고 발 빠르게 시행돼야 한다”며 “정부 조치를 국민에게 투명하게 공개해 불안감을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중국 우한지역에 고립돼 있는 한국인 700여명의 귀국을 위해 30~31일 이틀간 전세기를 급파한다. 정부는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전세기편으로 마스크 200만개, 방호복·보호경 각 10만개 등 의료구호 물품을 중국에 전달할 계획이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