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4 목 13:18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고 문중원 기수 설연휴 전에 장례 가능할까마사회·민주노총 13일부터 집중교섭 … 진상규명·책임자 처벌 이견으로 난항 예상
부정경마와 채용비리 의혹을 제기하고 극단적 선택을 한 고 문중원 기수 사태와 관련해 한국마사회와 노동·시민·사회단체가 집중교섭을 시작한다. 유가족의 첫 번째 요구인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문제부터 입장차가 커서 논의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12일 경마기수 문중원 열사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및 노동자 죽이는 공공기관 적폐청산 민주노총 대책위원회에 따르면 민주노총 대책위·문중원시민대책위원회와 마사회는 13일 오전부터 집중교섭에 들어간다.

유재길 민주노총 부위원장·최준식 공공운수노조 위원장·김낙순 한국마사회 회장은 지난 10일 서울시의회 의원회관에서 만나 집중교섭에 합의했다. 이 자리에서 민주노총과 문중원시민대책위는 진상조사·책임자 처벌·재발방지를 위한 제도개선, 유가족 사과와 자녀 등 유가족 보상을 담은 요구안을 마사회에 전달했다. 공신력 있는 기구를 꾸려 진상조사를 하고, 고인이 유서에 적시한 채용비리 의혹 당사자에게 3개월 이내에 책임을 물으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사회측은 당일 이 같은 요구에 반대입장을 나타냈다.

3자 집중교섭은 13일부터 합의안이 나올 때까지 기한 없이 진행된다. 매일 개최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노동·시민·사회단체에서는 유재길 부위원장과 진기영 공공운수노조 수석부위원장이 참여한다. 마사회에서는 김종국 경마본부장을 비롯해 경마기획처장·렛츠런파크 부산경남(부산경남경마공원) 관계자가 대화에 나선다.

공공운수노조 관계자는 “장례를 치르지 못한 채 고인의 시신을 길거리에 안치한 상황을 이른 시일 안에 해결해야 한다는 호소를 마사회가 수긍한 점은 다행”이라며 “설연휴 전에 유가족이 고인을 좋은 곳으로 모실 수 있도록 마사회가 성실히 교섭에 임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마사회는 기수에 대한 조교사의 부당지시 등 부정행위 전반을 실태조사한다. 고인이 유서에서 부정경마 의혹을 제기한 데 따른 후속조치다. 조사 당사자인 기수들은 이 같은 조치에 반발하고 있다. 부산경남기수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진상조사를 받아야 할 대상인 마사회가 조사 주체가 되겠다고 나선 것”이라며 “공신력 있는 진상조사위원회가 구성되면 모든 조사에 적극적으로 응하겠다”고 밝혔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