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2 목 07:3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민주노총 “문중원 열사 뜻 현실화 위해 전 조직적 투쟁”문중원 열사 민주노총 대책위 구성 … 마사회에 ‘진상규명·공식사과’ 위한 교섭 요구
민주노총이 부정경마와 채용비리 의혹을 제기하고 숨진 문중원 기수 사태 해결에 힘을 쏟는다.

민주노총은 8일 오후 서울 정동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1차 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경마기수 문중원 열사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및 노동자 죽이는 공공기관 적폐청산 민주노총 대책위원회(문중원 열사 민주노총 대책위)’ 출범을 결정했다.

민주노총은 고인이 극단적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던 진상을 규명하고 한국마사회에서 공식사과를 받는 것을 투쟁 목표로 정했다. 책임자 처벌과 경마공원 노동자 간 경쟁을 촉발하는 선진경마제도 폐기를 비롯한 재발방지 대책을 요구한다. 요구안을 관철하기 위해 마사회와 직접교섭을 추진한다. 김명환 위원장이 대책위원장을 맡았다.

문중원 열사 민주노총 대책위는 설연휴 전에 고인의 장례를 치를 수 있도록 집중적인 투쟁을 배치했다. 11일부터 매주 토요일 마사회의 전국 경마공원과 장외발매소 인근에서 1인 시위와 기자회견을 한다.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 추모분향소에서 매일 열리는 추모문화제에 가맹 조직별로 참여한다. 18일 오후 서울 종로 인근에서 ‘문중원 열사 진상규명·책임자 처벌과 노동개악 규탄 민주노총 결의대회’를 개최한다. 10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요구안과 활동 계획을 발표한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민주노총 조합원인 열사의 부당한 죽음을 알리고 전 조직적 투쟁을 전개하기로 했다”며 “열사가 유서에 언급한 마사회의 불법·부조리 상황에 대한 진상규명과 유가족을 위로할 수 있는 마사회의 공식사과가 이뤄지도록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