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9 월 10:06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수정안까지…] 또 최저임금 삭감안 낸 사용자위원-2% 감액한 8천185원 제시 … 노동자위원 14.6% 인상한 9천570원

노동계와 재계가 내년 최저임금 수준과 관련해 소폭 양보안을 제시했다. 사용자위원들은 여전히 삭감안을 고수하고 있어서 막판까지 진통이 불가피해 보인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0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11차 전원회의를 개최했다. 사용자위원의 삭감안에 반발해 전날 회의에 불참했던 노동자위원들은 하루 만에 복귀했다. 노동자위원들은 “2020년 최저임금 결정의 중대성을 감안해 복귀를 결정했다”며 “사용자위원이 삭감안을 제출한 이후 1만1천명의 국민이 규탄서명을 했는데 최저임금위 복귀명령으로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밝혔다.

백석근 민주노총 사무총장과 김현중 한국철도사회산업노조 위원장을 포함한 노동자위원은 이날 회의 전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을 찾아 서명용지를 전달했다.

노사 양측은 이날 1차 수정안을 제시했다. 올해보다 19.8% 인상한 1만원을 요구했던 노동자위원은 14.6% 인상된 9천570원을 수정안으로 냈다. 월환산액은 200만130원이다. 노동자위원들은 “최소 한 달 200만원 이상의 수입이 있어야 기본적인 삶을 영위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당초 -4.2%(8천원) 삭감안을 제시했던 사용자위원은 -2% 삭감한 8천185원을 수정안으로 제출했다. 사용자위원들이 1차 수정안까지 삭감안을 제시하자 노동자위원은 크게 반발했다.

정문주 한국노총 정책본부장은 “최저임금위원회와 같은 방식으로 최저임금을 결정하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사용자측이 삭감안을 제시하는 나라는 우리나라밖에 없다”며 “그런데도 다시 삭감안을 수정안으로 낸 사용자위원들은 최저임금위원 자격조차 없다”고 비판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 2019-07-11 15:57:03

    삭감안 낸 사용자도 이상하지만, 지금 상황에 최저임금을 14.6%를 올리자고하는 노동자측 위원도 최저임금위원회 자격이 없기는 마찬가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