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3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정규직 교사는 유급 자율연수 가능, 공무직은 무급?“정규직 출근 안 하고 공무직에 아이들 안전 책임 전가할 수도”
▲ 서울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개학이 연기된 가운데 출근과 임금 보전에서 교사·공무원과 교육공무직이 차별받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서울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당국이 국가적 비상상황의 부담을 힘없는 학교비정규 노동자들에게 전가하고 있다”며 “복무차별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교육부는 최근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을 이달 2일에서 23일로 미뤘다.

연대회의는 휴교기간 동안 긴급돌봄을 위해 유치원 방과후 교실과 초등 돌봄교실 운영이 유지되지만 이에 대한 안전대책은 미비하다고 지적했다. 교사·공무원은 자율연수가 가능한 가운데, 교육공무직인 방과후교실 전담사와 돌봄전담사가 코로나19에 대한 아이들의 안전을 전담하게 됐다는 비판이다.

연대회의는 “감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지만 더 촘촘한 방역과 안전이 보장되지 않는 한 어쩌면 코로나19의 입실은 시간문제일지도 모른다”며 “최근 확진자 부모가 아이를 돌봄교실에 보내 논란이 되기도 했는데 안전을 더 점검하고 보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방학 때 근무하지 않는 직종의 교육공무직들은 개학 연기로 1·2월에 이어 3월에도 임금을 받지 못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연대회의는 “고용노동부는 ‘노동자 생계곤란을 고려해 사용자는 가급적 유급휴일을 부여하라’는 방침을 내놓았다”며 “교육부는 ‘정부 방침에 따른 휴업은 휴업수당이 미발생한다’는 노동부 행정 해석을 앞세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대회의는 “사람이 뒷전인 교육당국이 안전을 제대로 책임질지 의문”이라며 “코로나19를 종식하려면 학교 구성원에 대한 교육당국의 차별과 무시부터 종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현장의 목소리 2020-03-28 10:45:22

    교육활동 지원의 역할로 들어온 공무직이 오히려 갑인 상황입니다. 툭하면 노조에 연락하고, 마땅히 할일을 미루고, 책임은 회피하고 있어요. 처우개선을 하는 이유는 그만한 책임과 역할을 하라는 의미입니다. 대우는 좋아지는데, 하는 일은 점점 줄어들고 있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많은 것을 바라지 않습니다. 마땅히 해야할 일만큼은 해주세요. 역할에 맞는 일은 해주세요. 학교현장에서 공무직은 이제 약자가 아닙니다. 제발 본연의 역할만큼은 성실히 해주세요. 선생님들이 순하다고 그렇게 대하시면 안됩니다. 요즘 현장분위기 안좋아요. 들으세요 좀!   삭제

    • 나도 공무직이 좋겠다 2020-03-17 08:14:24

      재택근무중이고 아이들 매일관리중이며 주2회 출근해서 학기계획합니다 공무직은 출근해서 무슨 교육활동하나요
      그리고 자꾸 차이를 차별로 부각시키지 맙시다 업무담당과 책임차이가 다릅니다 또 그들이 연봉 12개월 나눠받던것을 근무중 월급더받겠다고 해서 지침 바꾸고 수당다 챙기는건데 이제와서 방학중 학기준비 보조를 위해 근무요청했더니 휴업이라고 1.5배 달라고 그럽디다 그러면서, 또달라구요? 진짜 노조달면 다 저렇나 진짜 눈먼돈 다받아가려고 불쌍한척 차별인척 정말 너무함   삭제

      • 왈왈소리 2020-03-16 21:18:54

        아니 애초에 교사랑 공무직은 시작부터 다릅니다. 교대나와서 임용고시보고 합격해서 들어간 교사랑 자격증, 자격요건도 불문명한 알음알음경로로 들어온 공무직이랑 같은 선에 놓는거부터가 다르다고요   삭제

        • 뭔소리야 2020-03-16 20:57:33

          교산데 내돈주고 원격연수 듣고있어요 뭔개소린지   삭제

          • 기자맞는지 2020-03-16 20:51:49

            엥 기자 맞으신지?   삭제

            • 신소희 2020-03-16 20:40:12

              최나영기자님. 사실 제대로 알아보고 기사쓰세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