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3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이재갑 장관 “신종 코로나로 인한 노사갈등 예방해야”노동현안 점검회의서 지시 … “마스크·손세정제 생산업체 인가연장근로 신청 즉시 조치”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발생할 수 있는 노사갈등을 예방하라고 지방관서에 주문했다.

이 장관은 5일 오전 서울 장교동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열린 노동현안 점검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회의에는 임서정 차관과 노동부 본부 실·국장, 지방관서장들이 참석했다.

이재갑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은 노사관계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며 “중국 부품 협력사의 가동중단이 지속되면 완성차 제조업종뿐 아니라 여타 업종에도 부품수급에 차질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경영환경 변화로 인한 생산 차질과 조업 단축이 노사관계에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하지 않도록 적극적인 현장지도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최근 현대자동차가 중국에 있는 부품업체의 가동 중단으로 11일까지 휴업하기로 하는 등 완성차업체들이 조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태가 길어지면 소득감소 같은 문제 때문에 노사갈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다.

이재갑 장관은 “올해 노사관계는 구조조정, 특수고용·플랫폼 노동 확산, 비정규직,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등으로 어느 때보다 복잡하고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며 “분규 발생 가능성이 높은 취약·핵심사업장을 상시 모니터링하는 한편 필요하면 지방관서장이 직접 현장을 방문하는 등 노사갈등이 조기에 마무리되도록 지원하라”고 주문했다.

이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마스크·손세정제 생산업체가 특별연장근로를 신청할 경우 즉시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노동부에 따르면 인가연장근로 사유를 늘린 근로기준법 시행규칙이 시행된 지난달 31일 이후 이날까지 15개 업체가 인가연장근로를 신청했다. 노동부는 이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진료 혹은 검역을 하거나 마스크를 제조하는 기관·업체 4곳, 제설작업을 하는 기관 2곳에 특별연장근로를 인가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