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2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이상수 현대차지부장 “노사 함께 발전하려면 사측 변화해야”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하언태 사장과 3자 회동 제안
이상수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장이 6일 “소모적·대립적 노사관계를 청산하고 생산적인 노사관계를 만들어야 한다”며 “노사 공동 발전을 위한 사측의 변화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 지부장은 노사 발전 방향을 함께 논의하자며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하언태 현대차 사장과의 3자 회동을 제안했다.

지난 1일부터 8대 집행부 임기를 시작한 이상수 지부장은 이날 집행부 출범을 알리는 자료를 내고 “사측 일방의 노사관계는 회사를 망하게 하는 지름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부장은 회사에 낡은 노사관을 버리고 공정한 분배를 하라고 주문했다. 이를 통해 보다 생산적인 노사관계를 열어 갈 수 있다는 얘기다. 그는 “현대차 경쟁력 저하의 원인으로 생산성과 품질력을 거론하며 틈만 나면 조합원에게 책임을 전가시키는 못된 버릇이 있다”며 “사측은 조합원을 현대차 안티세력으로 내몰아 자살골을 넣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지부장은 또 “공정한 분배야말로 회사에 대한 자긍심과 생산성 향상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노사 교섭 매뉴얼을 마련해 임단협 협상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고 분배 정의를 통해 생산적 노사관계를 열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노사 발전을 위한 중장기적 발전 방향을 그려 내기 위해서는 그룹 최고경영자와의 만남이 꼭 있어야 한다”며 정의선 수석부회장·하언태 현대차 사장과 3자 회동을 제안했다.

이 지부장은 “현대차 노동자들이 담당해 온 사회적 순기능은 등한시한 채 귀족노동자 올가미를 씌우는 것은 억울하다”며 “현대차지부에 대한 부정적 시각을 거두고 함께 응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