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4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김상조 정책실장 “정부 노동존중 기조 변함 없어”경총 회장단 간담회 … 경총 “주 52시간제 시행 늦춰 달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재계에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와 관련한 입법에 협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재계는 주 52시간(연장근로 12시간 포함) 상한제 시행 유예를 요구했다.

한국경총 회장단은 20일 오전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김상조 실장과 간담회를 했다. 김 실장은 모두발언에서 “정부가 고육지책으로 계도기간 부여 등 할 수 있는 주 52시간 보완책을 발표했지만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서는 국회 입법이 절실하다”며 “조속한 타결을 위해 노력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2기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노사상생과 사회발전을 위한 다양한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라며 “경총이 양극화 해소 등 의제에 대해 건설적인 대안을 모색하고 힘을 보태 달라”고 주문했다.

문재인 정부 노동존중 사회 기조도 재확인했다. 김 실장은 “문재인 정부는 노동존중 사회를 표방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 기조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노사 현실을 보면 우리 사회 변화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는 것 같다”며 “글로벌 경쟁에서 낙오하지 않기 위해 노사정이 머리를 맞대야 하고 (이 과정에서) 경총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손경식 경총 회장은 “주 52시간제 같은 획일적 근로시간단축은 기업들이 국내외 시장에서 적극적으로 사업할 수 있는 길을 가로막는다”며 “정기국회에서 입법으로 탄력적 근로시간제는 물론 선택적 근로시간제·특별연장근로 같은 보완조치가 이뤄지도록 힘써 달라”고 밝혔다. 손 회장은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법으로 시행시기를 1년 이상 늦추는 입법조치를 추진해 달라”고 요구했다.

비공개 간담회에서는 회장단 소속 기업 총수와 지역경총 대표들이 애로사항 해결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총 관계자는 “모두발언에서 나왔던 주제들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오갔고 기업을 직접 운영하는 회장단이 현장 사례를 쏟아 냈다”며 “업종을 가리지 않고 R&D(연구개발) 여건 조성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