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8 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우정노조 파업 철회 이후 넉 달, 집배원 4명 숨졌다올해 34명 목숨 잃어 … 집배인력 충원 120명 그쳐
집배원 죽음의 행렬이 계속되고 있다. 우정노조가 지난 7월 파업을 철회한 후 4개월 사이 집배원 4명이 과로사(자살)와 교통사고로 숨진 것으로 드러났다. 우정사업본부는 위탁집배원 750명을 포함한 988명 충원을 약속했지만 지금까지 위탁집배원 120명을 충원하는 데 그쳤다. 노조는 다시 파업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24일 노조에 따르면 올해 들어 사망한 우정노동자는 34명이다. 이달 17일에도 4년11개월 근무한 서대전우체국 집배원 A(41)씨가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지난달에는 27년을 우체부로 살아온 아산우체국 집배원 B(57)씨가 근무 중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8월에도 가평우체국 상시집배원 C(44)씨가 심장마비로 숨졌다. 7월에는 광화문우체국 집배원 D(59)씨가 뇌심혈관계질환으로 세상을 등졌다. 파업 철회 이후 4명의 집배원이 과로사(자살)와 교통사고로 사망한 것이다.

노조는 "집배원 과로사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우정사업본부 약속을 믿고 7월8일 파업을 철회했는데 4개월이 흐른 지금 우정사업본부는 노사합의를 이행하지 않고 정부는 방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우정사업본부는 노사합의 당시 위탁집배원 750명과 직종을 변경하는 방식으로 238명의 정규직 집배원을 충원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7월 중으로 750명을 배정하겠다던 위탁집배원은 이달 현재 120명에 불과하다. 우정사업본부는 나머지 인력을 11월과 12월에 충원하겠다는 방침만 밝히고 있다.

여기에 우정사업본부가 1993년부터 집배원 성과급 성격으로 매달 평균 11만원씩 지급했던 집배보로금이 예산부족을 이유로 9월 급여부터 중단된 상태다.

노조는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책을 촉구한다. 정부와 우정사업본부가 인력충원·집배보로금 문제 해결에 나서지 않으면 토요배달 거부를 비롯한 파업투쟁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