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3 금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원인은 직장내 괴롭힘인데] "서지윤 간호사 죽음 진실 드러났는데 아무도 책임 안 져"진상대책위 '인적쇄신 권고안' 발표 한 달 지나 … 서울시 후속대책 '감감무소식'
서울의료원 간호사 사망사건 관련 진상대책위원회가 서지윤 간호사 죽음이 직장내 괴롭힘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진상조사 결과를 내놓은 지 한 달이 지났지만 의료원 인적쇄신 같은 권고 내용이 이행되지 않고 있다.

서지윤 간호사 사망사건 시민대책위원회는 1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가 진상대책위원회 권고안을 수용할 의사가 있다면 시민대책위와 함께 이행감독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진상대책위는 지난달 6일 진상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서울시에 서울시장 사과와 서울의료원 인적쇄신·조직개편 등 34개 권고안을 제시했다. 박원순 시장은 진상대책위 발표 며칠 전인 같은달 2일 유족 면담에서 "권고안을 3개월 이내에 실행하고 서지윤 간호사 추모비를 건립하겠다"고 약속했다.

시민대책위에 따르면 박 시장 사과를 제외한 나머지 권고안은 이날 현재까지 이행되지 않았다. 서울의료원은 서 간호사 동료들에게 죽음의 진상을 설명할 수 있도록 발표회를 서울의료원에서 개최해 달라는 유족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시민대책위 관계자는 "권고안 이행을 점검·감독할 기구에 시민대책위 관계자나 추천인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서울시는 가타부타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관계자는 "취업비리 정도의 사건만 발생해도 경영진이 책임지는 경우가 적지 않다"며 "서울의료원에서 사람이 죽었는데 아무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고 지적했다. 시민대책위는 이날 공식 명칭을 '서지윤 간호사 사망 관련 서울시 진상대책위 권고안 이행 및 서울의료원 제자리 찾기 시민대책위원회'로 전환했다.

한편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새서울의료원분회는 이날 정오 서울의료원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김민기 원장 사퇴를 요구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