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7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한국노총 "ILO 협약 비준 앞세운 노동법 개악 막아야"김주영 위원장, ITUC-AP 총회 참석차 출국 … 국제사회에 연대 호소 예정
한국노총이 국제노동기구(ILO) 기본협약 비준을 이유로 한 노동관계법 개정 움직임을 막기 위해 국제사회에 연대를 요청한다.

한국노총은 6일 "김주영 위원장이 국제노총 아시아태평양지역기구(ITUC-AP) 총회 참석을 위해 지난 5일 출국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4차 ITUC-AP 총회가 일본 도쿄에서 막을 올렸다. 나흘간 ‘노동자의 힘 구축-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아시아태평양을 향한 길’을 주제로 총회가 이어진다. ITUC-AP는 이번 총회에서 △2015~2018년 활동보고·재정보고 △2019~2023년 액션프로그램 △규약·규정 개정을 논의한다. 향후 4년간 ITUC-AP를 이끌 사무총장도 선출한다. 김주영 위원장은 총회 체류기간에 한일 무역분쟁과 관련해 양국 노동자의 고용안정을 위한 성명 도출에 합의한 리키오 코즈 일본노총(렌고) 위원장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

김 위원장은 총회 연설을 통해 장시간 노동과 과로사, 최저임금제도 후퇴로 몸살을 겪고 있는 한국 노동자들의 고충을 알릴 예정이다. 한국노총의 ‘200만 조직화’ 계획과 국내 사회적 대화 진행 상황도 공유한다. 한국노총은 “김 위원장이 통상문제가 노동자의 양질의 노동 실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ITUC-AP에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당부할 것”이라며 “한국의 ILO 핵심협약(기본협약) 비준 상황을 설명하고, 핵심협약 비준을 이유로 한 현행법 개악 저지 의지를 밝히는 동시에 ITUC-AP를 비롯한 국제사회의 연대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ITUC-AP에는 한국·일본·싱가포르·호주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34개국 59개 내셔널센터가 가입해 있다. 전체 조합원은 2천401만명이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병원 2019-10-07 14:27:18

    수원에서 8월에 개원한 병원입니다
    2017년 병원을 짓기 시작하여 18년 개원 예정이었으나 병원 완공전에 건설업체(DH건설)가부도나서 8개월여 지연되다가 부득이 다른 업체를 선정해서 추가 공사대금을 대출하여 지난 봄에 준공하여 어렵게 개원하게 되었습니다
    그과정에서 병원은 이미 원청회사에 공사대금을거의 지급한 상황이었고 기존 건설업체에 대금지급 상황과 공정률등을 감정의뢰하여 수원 지방법원에손해 배상 신청까지 한 상태입니다 그런데원청업체의 부도로 일부 하청업체의 임금및 공사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