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2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노동부 '부당노동행위 혐의' 미원화학 압수수색울산지청 지난달 기소의견 송치 … 검찰 보강수사 지시로 자료 확보 나서
부산지방고용노동청 울산지청이 11일 노조 지배·개입 부당노동행위 의혹을 받고 있는 미원화학을 압수수색했다.

울산지청은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경기도 안양 미원화학 본사와 울산공장, 미원홀딩스IT팀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지난해 12월 화섬식품노조 울산지부 미원화학지회(지회장 권도형) 고소·고발로 미원화학 부당노동행위를 수사한 울산지청은 지난달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검찰의 보강수사 지시에 따라 추가로 혐의를 입증할 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것이다. 울산지청은 압수수색으로 부당노동행위 관련 서류와 컴퓨터 파일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회는 지난해 2월 말 설립됐다. 미원화학 울산공장 직원 140여명 중 80여명이 가입했다. 노사는 지난해 3월부터 단체교섭을 했다. 같은해 8월 부분파업과 직장폐쇄를 거쳐 10월 단체협약을 체결했지만 이후 회사의 현장탄압이 계속됐다고 지회는 설명했다.

지회에 따르면 회사 관리자는 조합원 면담을 하며 노조가입 이유를 묻는 등 성향을 파악했고, 조합원들에게는 사소한 일로도 경위서 작성을 남발했다. 회사는 조합원 자격을 유지하고 있던 조·반장 3명을 직위해제하는 방식으로 노조활동을 위축시켰다. 지회는 "이 과정에서 조·반장 등 13명의 조합원이 탈퇴했다"고 밝혔다.

권도형 지회장은 "회사가 노조를 깨기 위해 과거 이마트 등에서 노조파괴 컨설팅을 제공한 노무법인 도움을 받아 부당노동행위를 지속적으로 이어 왔다"며 "부당노동행위를 제대로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