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1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한국노총 '99%의 연대' 본격화하나노동·시민·사회 협력 네트워크 모색 … 한상총련·서울시와 경제민주화 추진 협약
▲ 한국노총

한국노총이 우리 사회를 구성하는 1%의 갑을 제외한 나머지 ‘99%의 연대’ 추진을 본격화한다. 그동안 정당과 정책협약을 통한 상층 연대에 주력했던 한국노총이 경제민주화와 양극화 해소라는 어젠다를 전면에 내걸고, 소상공인부터 시민·사회 진영까지 폭넓게 손을 잡겠다는 것이어서 관심이 쏠린다.

한국노총은 10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박원순 서울시장·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와 함께 '제로페이 활성화와 경제민주화 추진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제로페이를 활성화하고 노동자·중소상인·자영업자가 상생하는 생태계 구축을 위한 경제민주화 정책 추진에 뜻을 모은 것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한국노총과 한상총련이 올해 초부터 지도부·실무진 간담회를 지속하면서 만든 결과물이다. 김주영 위원장은 "한국노총은 이번 서울시·한상총련과의 협약식을 통해 상생의 의미를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된다"며 "을들끼리 경쟁이 아니라 공존의 모범사례를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한국노총은 이달 24일께 경제민주화와 양극화 해소를 주제로 한 노동·시민·사회단체 간담회를 연다. 김주영 위원장 제안으로 열리는 이번 간담회에는 경제민주화네트워크·경실련·참여연대·전국가맹점주협의회·한상총련 등이 참여해 원·하청 불공정 거래 문제나 재벌문제 등을 논의한다.

이런 흐름은 한국노총이 올해 2월 열린 대의원대회에서 '99%의 연대'를 추진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이 있다. 노동존중 사회와 소득주도 성장을 위한 노동과 시민·사회단체의 공조를 구축하고 계층·직능별단체를 포괄하는 연대체를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최저임금 인상이 마치 ‘을들의 전쟁’으로 비치고, 문재인 정부에서도 소득주도 성장 기조가 흔들리는 양상을 보이면서 99%의 연대가 절실하다는 문제의식에서 비롯됐다.

권재석 한국노총 대외협력본부장은 "지금까지 한국노총은 정치권과 정책협약을 맺으면서 상층단위 연대에 주력하고 시민·사회 진영과의 연대는 사안·이슈별로 접근하면서 느슨한 형태였다”며 “앞으로는 경제민주화와 양극화 해소를 전면에 내건 시민·사회 진영과 끈끈하고 공고한 연대체를 구성하고 100만 조합원과 500만 조합원 가족들이 함께할 수 있는 실천활동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