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1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우정사업본부, 토요택배 중단 없었던 일로?우정노조 "경영위기 책임전가 우정사업본부장 퇴진하라"
우정사업본부가 7월1일부터 택배배달을 위한 토요일 근무를 없애고 완전한 주 5일제를 시행하기로 한 노사합의를 저버려 노조가 반발하고 있다.

우정사업본부와 우정노조는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긴급노사협의회를 열었다. 이날 우정사업본부는 집배인력 효율화 방안을 제시했다. 노조는 "효율화가 아니라 지금도 장시간·중노동에 시달리는 집배원의 업무부담만 증가시키는 방안"이라고 비판했다.

우정사업본부 노사는 지난해 10월 연간 2천745시간의 노동시간을 줄이기 위해 2020년까지 집배원을 2천명 증원하고 토요일 배달업무를 중단하는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안에 합의했다. 그런데 통상우편물 감소로 지난해 적자가 1천억원을 넘어서는 등 우편사업 적자 폭이 커지자 사측이 태도를 바꿨다. 이날 공개한 '집배인력 효율화 방안'은 △통상우편물 배달과 택배(등기소포) 배달 이원화 △토요일 근무시 대체휴무 사용 △토요일 전일근무제 시행 △통상우편물 격일 배달로 전환하고 발생하는 예비인력을 택배배달에 투입 등의 내용이 담겼다. 사실상 토요배달을 유지하겠다는 것이다. 사측은 또 올해 1천명, 내년까지 2천명을 증원하기로 했던 인력충원 방안에 대해서는 아예 계획조차 밝히지 않았다.

노조는 "우정사업본부가 경영위기라는 이유로 집배원에게 고통분담을 강요하고 있다"며 "현장에서 손사래 치는 사업을 무리하게 강행하며 적자를 키운 경영진이 눈앞에서 죽어가는 집배원을 살리고자 하는 노동자들의 간절한 외침을 무참히 짓밟아 현장 분노가 들끓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노조는 지방본부·직할본부 대표자회의를 열어 투쟁체제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노조는 성명에서 "우정사업 역사상 최초로 전면파업을 불사할 것"이라며 인력 2천명 증원 합의 이행과 토요배달 폐지·우정사업본부장 퇴진을 촉구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경영적자 책임자는집배원? 2019-05-24 13:43:46

    일반회계전환이답이다
    우편특별회계에서 지출항목좀들여다봐라
    적자날수밖에없지   삭제

    • 택배 배달하실분~~손! 2019-05-24 13:42:50

      본부장님
      택배배달 싫다는 사람 시키지 말고
      택배배달 안하면 망한다는 사람과
      하고싶어 하시는분들께 시켜주세요.
      집배원이 경영적자까지 책임져야 합니까!!   삭제

      • 정영주 2019-05-16 21:14:46

        물량이 다른택배에비해 적은데 토요일배달까지안하면 망한다 우체국은~~
        적당히 해라   삭제

        • 미스터윤 2019-05-16 09:57:06

          통상을 2일에 한번배달하는거랑
          1일배송이랑 먼차이죠?
          조삼모사

          어차피다 집배원몫인데?
          일반직이 치우시던가 통상
          집배원은등기랑 택배할테니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