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3 월 09:3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우정사업본부, 초과근로자 명단 실시간 공개하는 까닭은?7월 주 52시간제 앞두고 인력충원 대신 '서류상 초과근로 줄이기' 꼼수

집배원들의 장시간 노동을 관리하겠다며 우정사업본부가 1일 초과근로 3시간 이상인 직원들의 개별 명단을 실시간으로 공개해 논란이 되고 있다. 우편업이 근로시간 특례업종에서 제외돼 올해 7월1일부터 주 52시간(연장근로 12시간 포함) 상한제가 적용되자 인력충원을 통한 실질적인 노동시간단축이 아닌 서류상 초과근로를 줄이려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 우정노조

15일 우정노조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는 지난 3월부터 내부 행정망인 '우정사업본부 행정정보 포털시스템' 접속 초기화면에 '집배원 초과근무 현황'이 뜬다. 초과근로 현황을 주간과 일별로 나눠서 실시간 공지하는 시스템이다. 본부는 3시간 이상 초과근로자 명단도 우정사업본부 직원이라면 누구나 볼 수 있도록 게시하고 있다. 소속과 직책·직급·이름·배달물량을 초과근로시간과 함께 공지하고 있다.

▲ 우정노조

비록 이름 중 한 글자를 ‘*’로 처리해 가렸지만 소속과 직급·직책이 공개돼 있어 누구인지 충분히 식별이 가능하다. 노조는 개인정보 노출 피해는 물론 인권침해 소지가 크다고 지적했다.

이행무 노조 노사국장은 "장시간 노동으로 잇따라 집배원들이 숨지고 있는데도 사측은 인력충원은 외면한 채 서류상 초과노동시간을 줄이는 데만 혈안이 돼 있다"며 "초과근로 신청을 하면 상사들이 눈치를 줘서 아예 신청을 하지 않고 일하는 집배원들이 늘어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사측도 이런 점을 알고 있다. 우정사업본부 우편집배과 관계자는 "관리자들이 집배원 장시간 노동을 방치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시스템을 도입한 것"이라며 "관리자들이 간편하게 관리목표를 보고 (초과근로를) 관리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근무기록과 업무실적을 행정포털로 공개한 취지는 초과근로를 못하게 하는 것이 아니라 빨리 퇴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ㅇㅁㅁㅁㅎㄴㅇㅈㄴㅈ 2019-05-16 23:51:16

    이시스템을 왜 도입 했는지
    정확히 말해야지
    너가 제일
    야근 많이 하니깐 올리지마?? 이거 아닌가????   삭제

    • 이상순 2019-05-16 13:43:38

      개인 사업자로 택배 및 지입 택배까지 12년간 일을 해왔다. 돈 벌이는 좋았지. 연 1억이상 수입 올리기도 하고 말이야. 그러다가 작년에 집안의 개인적인 일로 사업접고 어떻게 하다가 우체국에 입사했다. 돈은 절반으로 줄긴 했어도 삶의 만족도는 그전에 비해 월등히 좋아졌지. 호봉제에 수당도 챙겨주고~ 우체국이 힘들면 솔까 노가다판은 거이 사람 죽어 나가야 맞는 곳이다. 과중한 업무? ㅎㅎㅎ 다른곳 비하면 힘들수 있지만 배달 업체중에서는 업무 강도가 낮다. 다들 못들어가서 안달인데 온라인상에서는 지옥으로 펌하하는구나   삭제

      • 우정인 2019-05-16 11:43:44

        2월에 돌려 보낸 인원들 다시 데리고 와야것네.
        분류작업해서 집배원들의 일을 좀 줄여주고 시간외수당은 정확히 챙겨주고
        일을 하고도 말도 못하고 저분들이 무슨 죄인지..속상하네요   삭제

        • ㅂㅂㅂ 2019-05-16 11:30:58

          나도 빨리 퇴근해서 가족들과 시간도 보내고 취미생활도 하고싶은데 일이 겁나게 많습니다.
          할 일이 산더미인데 시간외 안주고 반강제 퇴근시키는게 현실입니다.   삭제

          • 팩트체크 2019-05-16 11:25:32

            열심히 일하는 직원의 근무실적은 당연히 인정되고. 일하지 않은자 수당받기위한 근로시간 늘이기가 부끄럽겠죠. 노조간부 무노동임금이 우려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