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3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우정사업본부 경영적자 이유로 대규모 구조조정 하나"집배 인력 충원 중단·비집배 인력 5천명 감축" … 노조, 노사협의 요구하며 청와대 앞 천막농성

우정사업본부가 집배 인력 증원을 중단하고 비집배 인력을 감축하는 구조조정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노조가 반발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공무원노조(위원장 이철수)는 22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정사업본부는 일방적인 구조조정 계획을 중단하고 노조와 대화로 경영위기 타개책을 마련하라"고 주장했다. 노조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는 지난달 경영혁신전략회의에서 지방우정청·거점우체국을 축소하고 비집배 인력을 감축한다는 계획안을 노조에 전달하려 했다. 노조가 회의를 거부하고 무산시키면서 공식적으로 발표되지는 않았지만 우정사업본부는 관련 내용을 직원들에게 공개했다.

지방우정청을 9개에서 4개로, 시·군 거점우체국을 222개에서 111개로 축소하는 계획이 담겼다. 비집배 인력인 창구 분야 직원 1만7천여명 중 5천명가량을 감축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철수 위원장은 "우정사업본부는 지난해 집배 인력을 1천800여명 충원해 올해 2천억원 적자가 발생할 것이라고 주장하며 대규모 구조조정을 검토하고 있다"며 "집배인력 1천명을 추가로 충원한다던 올해 계획도 중단하는 등 우편서비스와 노동조건을 개선하겠다던 약속을 무위로 돌리려 한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우정사업본부 적자를 정부가 인건비를 지원하지 않는 시스템 때문으로 본다. 정부는 우정행정을 특별회계로 두고 인건비를 지급하지 않으면서 이익이 남으면 일반회계로 빼 간다. 만성적 고용불안과 우편서비스 질 저하가 따라온다. 노조는 우체국 예금보험에서 지원을 받거나 정부 일반회계를 적용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는 기자회견에서 "우정사업본부 경영진은 정책실패를 인정하고 경영위기를 노동자에게 전가하는 구조조정안을 철회하라"며 "경영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 대타협기구를 구성해 문제를 풀어 나가자"고 제안했다. 노조는 이날 청와대 앞에서 무기한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0
전체보기
  • 하하참 2019-05-15 14:11:57

    개어이없네
    공무원구조조정이말이되나
    이나라에서살고싶겠냐   삭제

    • 우체국차별 2019-05-12 22:37:16

      집배랑 택배는 정규직 시켜주고
      실무원은 항상 배제되고 역차별 지리네요   삭제

      • 강성주 2019-05-12 21:36:43

        문제 중 하나는 재원도 권한도 역량도 없으면서 우정사업본부를 본인의 등용문므로 여기고 전기차 등 무리하게 도입한 강성주 본부장에게도 책임이 있다.꼭 책임을 물어야 한다.   삭제

        • 집배원 2019-04-27 21:21:44

          배달하는대 과장 실장 팀장 지위체계가 필요한가 싶음 집배에는 집배실장 집배주임도 있는대 과장 실장 팀장 아침부터나와서 하루종일 앉아서 뭐하는지 궁금함 그런거좀 취재해주세요 아침부터 출근해서 뭐하는지 궁금하니깐 저런 지위체계만 없애도 돌아감 모든 부서가 저렇게 없는자리도 만들어서 사람 앉혀놓는대 적자가 안날수가 있냐   삭제

          • 24시간졸림 2019-04-24 22:46:38

            간간히 집배원분 보는대 웃으면서 일하셔서 별일없으신주알앗는대..
            엄청 큰일이 생겻네요.,. 집배원분들 잘챙겨주세요 !!   삭제

            • 두부 2019-04-24 17:44:40

              아니 이럴거면 19년시험공지는 왜올린거죠? 최소한 인원이나 날짜정도는 알려주던가. 5월이 다되가는데 여태 묵묵부답이고. 정말 무책임하네요.   삭제

              • 열린지퍼 2019-04-24 17:26:13

                넘 웃긴다
                우체국을 구조조정을 해
                우본 과 우정청을 만들어 놓고 자기마을 대로 운영해놓고 지금 와서 구조조정 한다고
                개도 웃고 소도 웃고 거시기도 웃개다 빨리 파산시켜 민간에 매각하라
                책임질 사람이 없어요   삭제

                • 궁금하네 2019-04-24 14:27:46

                  과기부 입장 인터뷰 관련 후속기사 부탁드려요   삭제

                  • 유구 2019-04-24 12:22:50

                    경영실패했으면 그 실패의 책임은 누가 지나요? 2011년부터 적자라는데 이런거 예상 못했나요? 힘 없는 밑에 현장 직원 말고 위에 있는 분들.
                    자리 내던지세요.
                    지금 사태 쪽팔리지도 않나요   삭제

                    • 2019-04-24 11:29:01

                      후속 기사 부탁드립니다   삭제

                      3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