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24 수 15:04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시민사회 연대로 한국노총 200만 조직화 기틀 만들겠다"한국노총 부산본부 정기대의원대회 … 서영기 의장 "노동운동, 시대 주도해야"
▲ 한국노총 부산지역본부
한국노총 부산지역본부(의장 서영기)가 올해 핵심사업으로 한국노총 200만 조직화 기틀 만들기와 시민사회와의 연대를 꼽았다.

부산본부는 지난 12일 오전 부산 연산동 근로자종합복지관에서 정기대의원대회를 열고 이같이 결의했다. 서영기 의장은 "시대를 주도하는 노동운동을 만들겠다"며 "노동·시민단체와 강고한 연대로 노동기본권을 지키고 조직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부산본부는 △노동정책 후퇴 저지와 노조할 권리·사회안전망 획기적 강화 △비정규직 차별철폐와 사용사유 제한을 통한 온전한 정규직화 △성평등 실현과 여성노동권 강화를 올해 핵심과제로 제시했다. 또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해 노동존중 사회로 확고하게 전환할 수 있는 사회·정치환경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대의원대회에는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과 심상균 부산경총 회장·최기동 부산지방고용노동청장이 참석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