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0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민주노총 "탄력근로제 확대 총파업으로 막겠다"'노동법 개악 저지 결의대회' 개최 … "노동자에게 공짜·심야노동 강요" 주장
▲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20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린 노동법 개악 저지 결의대회에서 삭발하고 있다. <정기훈 기자>
민주노총이 경제사회노동위원회의 탄력적 근로시간제 단위기간 확대에 반발해 다음달 총파업을 하기로 결의했다. 파업으로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을 주저하는 정부를 압박할 계획이다.

민주노총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노동법 개악 저지·ILO 핵심협약 비준·노동기본권 쟁취·제주 영리병원 저지·구조조정 저지 결의대회’를 열었다. 조합원 3천여명이 함께했다. 참가자들은 ‘노동법 개악 저지’라는 문구가 쓰인 흰색 천을 들었다.

민주노총은 정부의 최저임금 산입법위 확대에 반발해 경사노위 논의에 참여하지 않고 있다. 경사노위는 지난 19일 탄력근로제 단위기간을 현행 3개월에서 6개월로 확대하는 노사정 합의를 도출했다.

민주노총은 탄력근로제 확대를 담은 근로기준법 개정이 이뤄질 경우 노동자의 과로사와 산재사고 발생률이 높아질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최준식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김용균의 어머니를 만난 자리에서 ‘안전이 최우선인 나라를 만들겠다’고 했지만 앞뒤가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며 “탄력근로제 단위기간이 확대되면 산재와 과로사 비율이 1위인 한국에서 더 많은 노동자들이 죽어 나갈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용균씨는 지난해 12월 한국서부발전 태안 화력발전소에서 운송설비를 점검하다 컨베이어벨트에 끼여 목숨을 잃었다. 그의 죽음으로 생명의 외주화 문제가 부각됐고 산업안전보건법 전부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했다. 동료들은 정규직 기회를 얻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삭발했다. 민주노총은 다음달 6일 파업한다. 김명환 위원장은 “사용자가 원하는 것은 대부분 수용되고 노동자에게는 공짜 심야노동을 강요하는 것을 사회적 합의라 부를 수 없다”며 “90%의 미조직 노동자를 영문도 모르는 장시간 노동으로 내모는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를 총력투쟁으로 막겠다”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달건이 2019-02-21 17:46:10

    나는 민주노총 조합원이다
    하지만 현재의 민노총을 보면 한숨이 나온다.
    무엇을 위한 총파업인가?
    사회적 타협을 위한 자리에는 나오지도 않고
    뒤에서 파업만 외치는 민노총을 국민들은 어떻게 볼것인가?
    투사의 정신이 아닌~~
    일반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추지 못하는 민주노총은
    박근혜 정권같은 적폐세력이 될 것이다.
    지금이라도 정신차리길~~
    국민이 원하는 민주노총으로 거듭나길~~~
    민주노총을 사랑하는 현장 조합원으로서 기대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