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3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정책
한국노총 “허점투성이 공공부문 정규직화 정책이 참사 불러”태안 화력발전소 하청노동자 사고 애도 … “죽음의 외주화가 낳은 사고”
충남 태안 화력발전소 하청노동자 김용균(24)씨 사망사고 관련 애도가 끊이질 않고 있다. 제대로 된 비정규직 정규직화만 이뤄졌어도 이번 참사를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는 목소리가 높다. 한국노총은 정부에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정책 보완을 촉구했다.

한국노총이 13일 성명을 내고 “불법 카풀에 반대해 지난 10일 분신사망한 고 최우기 열사의 죽음에 슬퍼할 틈도 없이 청년노동자가 산재사고로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살기 위한 일터가 죽음의 현장으로 바뀐 현실이 통탄스럽다”고 밝혔다. 한국노총은 “미처 꿈을 펼쳐 보지도 못한 채 유명을 달리한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애도를 표했다.

김용균씨는 이달 11일 새벽 충남 태안 화력발전소에서 9·10호기 석탄운송설비 컨베이어벨트에 끼여 숨진 채 발견됐다. 김씨는 하청업체인 한국발전기술 1년 계약직 현장운전원이다. 채용된 지 석 달 만에 사고를 당했다.

한국노총은 “전형적인 위험의 외주화가 낳은 사고”라며 “2인1조 근무수칙도 지켜지지 않는 등 안전·공공성보다 이윤추구가 먼저인 자본의 탐욕이 낳은 사고”라고 비판했다.

정부의 미흡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정책도 지적했다. 한국노총은 “발전소는 국민의 생명·안전과 직결된 곳으로, 이곳에서 일하는 비정규 노동자들조차 정규직으로 전환되지 않았다”며 “정부가 허점투성이 공공부문 정규직화 가이드라인을 수정·보완해 국민 생명·안전 관련 업무와 상시·지속 업무에 대해서는 정규직 채용 원칙을 수립하도록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