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7 수 13:39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한화케미칼 울산 2공장 염소가스 누출사고13명 부상, 인근 병원서 치료 … 2015년에도 폭발사고로 6명 사망
울산 남구 여천동 한화케미칼 2공장에서 염소가스 누출사고가 발생했다.

17일 오전 10시쯤 발생한 이 사고로 하청업체 노동자 정아무개(40)씨 등 5명이 울산대병원으로 이송됐다. 한화케미칼 옆에 위치한 K공장 등 인근 업체 노동자 7명도 "눈을 못 뜰 정도로 따갑다"며 고통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실려 갔다. 이날 오후 4시까지 확인된 부상자만 13명이다. 부상자들은 호흡곤란과 메스꺼움, 어지럼 증세를 호소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화케미칼 2공장은 파이프 신소재로 알려진 염소화 폴리염화비닐(CPVC·Chlorinated Polyvinyl Chloride)을 생산한다. 열에 약한 PVC를 염소화시켜 내열성을 강화시킨 제품이다. 이번 사고는 CPVC 생산라인에서 탱크로리에 담긴 염소가스를 공장 저장탱크로 옮기다가 밸브나 배관에 균열이 생겨 가스가 샌 것으로 보인다. 경찰과 소방당국이 염소가스 누출량과 사고 원인 등을 조사 중이다.

2015년에도 한화케미칼 울산 2공장 CPVC 생산라인에서 산업재해 사망사고가 발생해 6명의 하청업체 노동자가 목숨을 잃었다. 당시 폐수처리장 저장조 상부에서 배관 작업을 하던 이들은 폐수 잔류가스가 용접 불티와 접촉해 폭발하는 바람에 참변을 당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