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1 금 14:26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우체국시설관리단 수익금 우정사업본부 상납 적폐 청산하라”시설관리단 노동자들, 원청 우정사업본부에 직접고용 요구
   
▲ 공공운수노조 우체국시설관리단지부가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추혜선 정의당 의원과 함께 비정규직 직접고용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정기훈 기자
전국 1천30개 우체국에서 미화·경비업무를 하는 우체국시설관리단 노동자들이 "비정규직에게 쓸 돈을 아껴 원청에 반납한 적폐를 청산하려면 우정사업본부가 직접 고용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과 공공운수노조 우체국시설관리단지부(지부장 박정석)는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체국시설관리단은 비정규직 2천500여명에게 최저시급과 최소월급을 주고 수익금을 최대한 남겨 매년 원청인 우정사업본부 정규직 공무원 복지증진에 사용했다”고 밝혔다.

2001년부터 2016년까지 관리단이 우정사업본부에 반납한 수익금은 302억원이다. 우정사업본부는 반납금을 목적사업으로 책정해 썼다.

추혜선 의원은 “위탁업체 수익금을 원청에서 가져가는 비정상적 경영은 정부의 갑질”이라며 “비정규직을 쥐어짠 수익금을 정규직이 쓰는 불평등한 현실을 하루빨리 해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의원은 “비정규직에 대한 부당한 차별을 시정하고 적폐를 청산하는 최선의 방법은 직접고용”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공공부문 비정규직을 없애겠다는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진기영 노조 부위원장은 “우체국시설관리단이 형식적으로는 기타공공기관으로 분류돼 있지만 노동자들에게 민간 비정규직보다 못한 처우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정석 지부장은 “관리단은 우정사업본부 퇴직자들이 비정규직을 착취하는 불법파견 용역회사”라며 “원청 우피아들이 관리단을 경영하다 보니 2천500여명의 미화·경비원들은 최소 월급을 받으며 노예보다 못한 삶을 살고 있다”고 토로했다. 우체국시설관리단 이사장을 포함한 경영진과 권역장·소장 등 15명은 우정사업본부에서 수십년간 근무한 이력을 갖고 있다.

지부는 다음달 중순께 청와대 앞에서 집회를 열고 원청 직접고용을 요구하는 청원서를 전달할 계획이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창수 2018-02-21 10:32:25

    더불어 사는세상 인격을 존중하며 사람답게 사는세상을 만들기위해선 우정본부가 직접고용과 처우개선을 해야된다고봅니다.기사글잘쓰셨습니다.
    이슈가되어 좋은결과가 이루어지길바랍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