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4 금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 "이마트도 책임 인정해야"최대 13만명 '이플러스'로 병원치료 추정 … "제품이용 후 사망·폐손상 발생"
환경·시민단체와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이 가습기 살균제 수십만개를 판매한 ㈜이마트에 공식사과와 피해자 구제를 요구했다.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와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은 7일 정오 서울 용산구 이마트 용산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옥시 불매운동을 계기로 일부 제조판매사들이 사과했지만 이마트는 책임을 지기는커녕 사과 한마디 없다”고 비판했다. 정부가 한국환경보건학회에 의뢰해 실시한 조사를 보면 가습기 살균제를 사용하다 유해물질에 노출된 피해자는 350만~400만명에 이른다. 이 중 병원 치료를 받은 피해자는 30만명에서 50만명으로 추산됐다. 학회가 일반 인구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가습기 살균제 구매자 1천228명 중 27.2%가 이마트 PB(자체 브랜드) 상품인 ‘이플러스’ 가습기 살균제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학회 조사에 기반해 이플러스 가습기 살균제를 사용한 후에 병원치료를 받은 피해자수를 최소 8만1천600명, 최대 13만6천명으로 추산했다. 이마트도 지난해 국회 가습기 살균제 국정조사에서 35만개의 이플러스가 판매됐다고 보고했다. 하지만 이마트는 “2011년 정부의 역학조사에서 이플러스 사용으로 인한 피해자가 없었다”며 자사 제품으로 인한 피해를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

이들 단체는 피해자 신고와 정부 판정을 통해 이플러스를 사용하다가 사망한 경우와 정부 폐손상 판정에서 1~2단계를 받은 사례가 발견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이플러스 주성분인 클로로메틸이소티아졸리논(CMIT)·메틸이소티아졸리논(MIT)에 대한 동물실험 결과 비염 발병이 확인됐다는 연구논문이 국제학술지에 게재되기도 했다.

참가자들은 "이마트는 가습기 살균제 사용 피해자 신고센터를 개설하고, 판매한 모든 가습기 살균제의 판매 이력을 공개해야 한다"며 "이플러스 제품을 사용하다 목숨을 잃고 다친 피해자가 여럿인 만큼 이마트는 공식 사과하고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