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8 수 10:15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비정규직 제로 모델 인천국제공항] 비용절감 정책과 정규직화 정책 충돌비정규 노동자들, 제대로 된 정규직화 요구
▲ 윤자은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가 간접고용 비정규직 1만명 정규직화를 선언했지만, 공사가 기존에 추진하던 비용절감 정책과 정규직화 정책이 현장에서 충돌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18일 공공운수노조 인천공항지역지부(지부장 박대성)는 “불과 이달 초까지 공사가 강행하던 비용절감, 인력 줄이기 정책과 정규직화 정책이 공사 내부에서 혼선을 일으키고 있다”며 “과거 비용절감, 인력 줄이기 정책을 즉각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사 “기존 정책은 그대로 추진”

지부에 따르면 공사는 최근 폭발물 처리반 협력업체 직원 14명의 직접고용 전환을 추진하면서 기존 경력을 인정하지 않고 공개경쟁 신규채용 방식으로 채용하는 계획을 세웠다. 채용직급은 S6급이다. S6급의 처우는 폭발물 처리반 노동자들이 협력업체에서 받던 처우보다 낮다.

채용공고는 문재인 대통령이 인천공항을 방문한 지난 12일 게시됐다. 원서접수는 이달 22일 정오까지 받는다. 공사 관계자는 “현재 논의되는 것과 별개로 기존에 세운 계획은 그대로 진행한다”고 말했다.

공사는 또 승강설비 유지·보수업무를 할 새 용역업체를 최근 선정했다. 정원을 90명에서 85명으로 줄이고 교대근무 인원을 10명 줄이는 계획도 그대로 이행되고 있다. 효율화를 위한 나쁜 일자리 정책과 직접고용이라는 좋은 일자리 정책이 병존하고 있는 셈이다.

박대성 지부장은 “공사측 ‘좋은 일자리 창출 태스크포스팀’과 아무런 소통도 되지 않아 현장에서 혼란이 더 커지는 상황”이라며 “용역 노동자 신분이라 공사의 일방적 지시와 대화 회피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제는 달라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규직 확산 모델 만들려면 과정도 모범적이어야”

공공운수노조와 인천공항지역지부는 1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 3층에서 제대로 된 인천공항 정규직화 대책회의 발족 기자회견을 열고 공사에 직접대화를 촉구했다. 공사가 지난 14일 발족한 좋은 일자리 창출 TF팀과 노조 대책회의팀이 소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부는 공사에 협의 요청 공문을 발송하고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에도 협조를 요청했다.

대책회의는 지부 임원과 현장 대표자 20여명으로 구성하고 김성희 고려대 노동문제연구소 교수를 자문위원으로 위촉했다. 신철 지부 정책기획국장은 “인천공항 정규직화 사례를 공공부문과 민간기업 확산 모델로 삼겠다는 대통령의 의지에 부합하기 위해서는 결과뿐만 아니라 과정도 모범적이어야 한다”며 “공사와 노조의 공동 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해 좋은 모델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지부는 인천공항 정규직화를 위한 원칙으로 △당사자 참여 △국민 안전 보장, 노동자 처우개선 △노동조건 후퇴 없는 정규직화 △공항 관련 민간기업 간접고용 노동자 보호 대책 마련 △정규직화 계획과 충돌하는 과거 정책 폐기를 요구했다.

지부는 이달 22일부터 26일까지 전체 조합원들의 의견을 취합한다. 현재 인천공항 간접고용 노동자 6천900여명 가운데 조합원은 2천400여명이다. 4천500여명에 이르는 비조합원을 대상으로 한 설명회와 의견 청취 작업도 병행한다.

지부는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국민이 안전하고, 노동자 고용불안이 해소되고 처우가 개선되는 제대로 된 인천공항 정규직화에 공사도 함께하기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