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4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엘지유플러스비정규직지회 파업준비 '착착'사업주들은 '필수유지업무' 지정 요구해… "파업권 무력화 시도"
엘지유플러스 고객서비스센터 소속 비정규 노동자들의 파업이 가시권에 들어왔다.

희망연대노조 엘지유플러스비정규직지부(지부장 경상현)는 22일 "노조를 만들고 난 뒤 정상적인 교섭이 이뤄지지 않고, 노조 탄압은 더욱 심해지고 있다"며 "파업 돌입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지부는 엘지유플러스에 조합원 일감 뺏기와 노조탄압 중단을 촉구하는 무기한 노숙농성을 지난 14일부터 진행하고 있다.

지부의 파업 준비작업은 속속 마무리된다. 17일부터 시작한 2014년 임단협 승리를 위한 쟁의행위 찬반투표는 24일까지 진행되고, 중앙노동위원회의 쟁의조정도 29일 만료된다. 지부 조합원의 파업열기는 높다. 비슷한 처지의 SK브로드밴드비정규직지부가 지난 15일부터 18일까지 진행한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98.78%의 찬성으로 파업을 결의했었다.

파업이 현실화하면서 사측은 서비스센터 기사들의 업무를 필수유지업무로 지정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중노위는 지난 15일 SK브로드밴드 협력업체들의 요구에 따라 이들을 공익사업장으로 분류했다. 회사의 요청에 따라 관련사건 조정을 맡은 지방노동위원회도 23일부터 필수유지업무 수준을 결정하기 위한 조사에 나선다. LG유플러스 협력업체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에서는 국정감사를 앞두고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은수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22일 논평을 내고 "고용노동부가 지난 4월 진행한 수시근로감독결과 발표를 미루고 중노위는 일사천리로 SK협력업체를 공익사업장으로 결정했다"며 "사실상 통신대기업 봐주기이자 노조 파업권 무력화"라고 비판했다. 그는 "해당 업무는 통신대기업 원청이 항상 대체인력을 투입해 왔고 영업이 중단된다고 공익을 위태롭게 하는 것이 아닌데 공익사업으로 보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윤성희  miyu@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성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