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1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4대강 사업' 하반기 정국 달군다검찰, 건설사 30여곳 압수수색 … 민주당 오늘 진상조사위 출범
이명박 정부가 치적으로 내세운 4대강 사업에서 발생한 각종 의혹이 하반기 정치권을 달굴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이 4대강 공사에 참여한 건설사들에 대한 압수수색을 대대적으로 벌인 가운데 민주당은 당 차원의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린다.

민주당은 20일 오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4대강불법비리진상조사위원회를 출범시킨다. 이미경 의원이 위원장을 맡는다. 진상조사위는 기존에 민주당이 운영하던 4대강 관련 특별위원회를 상설위원회로 확대·개편한 것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환경노동위원회·기획재정위원회·정무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위원으로 선임됐다.

진상조사위의 최종 목표는 국정조사 실시다. 지금까지 드러난 비자금 조성 등 불법비리·담합에 대한 진상조사를 벌인다. 대운하 사업이 4대강 사업으로 바뀌게 된 과정과 보 건설과 준설량이 늘어난 과정, 수자원공사의 사업 참여 문제점과 책임자 규명활동에 나설 방침이다.

진상조사위는 이날 출범식에 이어 4대강 사업 피해 실상을 파악하고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기 위해 피해증언대회를 개최한다. 증언대회는 4대강 사업의 문제점을 지속적으로 고발해 온 환경운동연합과 공동으로 주최한다.

검찰은 지난 15일 4대강 사업에 참여한 건설업체 16곳과 설계업체 9곳, 관련 하청업체 등 31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수사 결과에 따라 입찰 담합과 비자금 조성 의혹 등으로 수사를 확대할 것으로 알려졌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