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3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콜센터 노동자들 “코로나19 예방, 원청이 책임져라”각 콜센터 원청 앞에서 1인 시위·기자회견 … 25일 노동부와 ‘콜센터 대책’ 실무협의
▲ 공공연대노조
열악한 업무환경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에 취약한 콜센터 노동자들이 원청 책임 강화를 요구하며 공동행동을 한다.

민주노총 산하 콜센터 관련 노조들은 24일부터 각 콜센터 원청 앞에서 1인 시위와 기자회견을 한다. 방역을 비롯한 예방 조치, 휴업수당 지급을 원청이 직접 하도록 대책을 마련하라는 요구다.

고용노동부 천안고객상담센터에서 일하고 있는 공공연대노조 조합원들은 이날 오전 1센터와 2센터 앞에서 위탁업체인 KTcs에 업무환경 개선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했다. “콜센터 코로나 예방, 원청이 책임져라”고 쓴 피켓을 들었다. 노동부는 고객상담센터를 천안·안양·광주·울산 4개 지역에서 운영하는데 울산을 제외한 나머지는 위탁업체에 맡겼다.

희망연대노조 다산콜센터지부는 서울시청 앞에서, 서비스일반노조 콜센터지부는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각각 1인 시위를 했다.

공공운수노조 국민건강보험고객센터지부 서울·경인·부산지회는 25일부터 31일(부산지회는 4월3일)까지 각 지회 고객 상담부 센터 앞에서 출근·중식 1인 시위와 온라인 시위를 한다. 희망연대노조는 26일 오후 서울 구로구 CJ텔레닉스 본사 앞에서 같은 내용으로 기자회견을 한다.

민주노총과 콜센터 노조들은 25일 오후 서울에서 노동부와 ‘콜센터 코로나19 대책’ 관련 실무협의를 한다. 최명선 민주노총 노동안전보건실장은 “방문 근로감독 사업장 확대와 콜센터 근무환경 점검 주체를 원청으로 지정하라고 요구할 계획”이라며 “상담원들이 아파도 쉴 수 없는 이유가 콜센터들의 실적 중심 성과제도에 있기 때문에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만이라도 성과 인센티브·페널티 규정을 연동하는 운영시스템을 중지하자고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