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3.29 일 10:24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코로나19 병원 내 확산 막기 “노동부도 할 일 있다”의료연대본부, 산업안전보건위·노사 대화 지도 요구 … 병원노동자 안전보호 조치 점검 제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병원 내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병원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한 산업안전보건 조치를 통해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의 재현을 막아야 한다고 제안됐다.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는 24일 대정부·대지방정부 요구안을 발표하고 “국가적 재난사태가 조속히 해결될 수 있도록 병원현장 노동자들의 의견을 반영한 정책을 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의료연대본부는 고용노동부에 각 병원이 산업안전보건위원회와 노사대화를 통해 안전보건조치 방안을 수립할 수 있도록 지도하고, 의료인 감염이 발생하면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를 점검하라고 건의했다. 보건당국에는 병원감염 통제를 위해 커피숍·푸드코트 등 부대사업을 한시적으로 중단하도록 병원을 지도해야 한다고 밝혔다. 노인과 저소득층에게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필수 방역물품을 무상이나 낮은 가격에 공급할 방안을 찾으라고 제안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산하면서 지방자치단체의 역할도 중요해졌다. 의료연대본부는 “지역 공공의료기관에 감염병동·격리시설을 확충하고 적시에 투입할 수 있도록 전문가 등 보건인력 교육·훈련을 해야 한다”며 “방역물품·검역인력·검사인력·이송인력·간호인력 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지역민의 불안 해소를 위한 긴급 접수창구를 마련해 민원을 해결하라”고 밝혔다.

의료연대본부 관계자는 “병원노동자의 감염은 당사자 건강 문제를 넘어 코로나19 방역조치, 중증·응급환자의 시의적절한 진료를 어렵게 만드는 심각한 문제로 이어진다”며 “메르스 사태처럼 병원감염으로 감염병이 확산했던 악몽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