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6.1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잇단 화재·폭발사고 국책연구기관 안전점검노동부 31일까지 실시 … 사고예방 특별교육 병행
고용노동부가 화재·폭발을 포함해 최근 증가하는 연구실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6일부터 31일까지 국책연구기관을 점검한다. 안전의식을 높이는 특별교육도 한다.

지난해 11월 국방과학연구소에서 실험 중 폭발사고로 한 명이 숨지고 6명이 다친 것을 포함해 연구기관 실험이나 실증시험 과정에서 발생한 화재·폭발사고로 6명이 사망하고 13명이 부상했다.

연구실이나 실험실은 유해·위험성 물질을 수시로 취급한다.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화학설비나 프로세스를 자주 활용하기 때문에 사고 위험이 높다.

연구원들은 해당 분야 지식과 전문성은 높지만 안전보건에 대한 관심과 의식이 취약하다는 것이 노동부 판단이다. 노동부는 이번 점검에서 연구기관 안전관리 상태를 확인한 뒤 위험요소 개선을 주문한다. 산업안전보건법 위법사항을 발견하면 시정하도록 하고 이행하지 않으면 사법처리하거나 과태료를 부과한다.

노동부는 이와 함께 연구책임자와 연구원들을 대상으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특별교육을 한다. 연구원들이 작업 전에 잠재적 사고위험을 파악해 위험요인을 스스로 제거할 수 있도록 ‘작업안전분석 기법’ 위험성평가 방법을 중점적으로 교육한다. 연구기관들이 안전보건교육에 활용할 수 있도록 교육자료도 배포한다.

박영만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연구실 사고 대부분은 안전의식 부족으로 발생한다”며 “이번 점검과 교육을 통해 안타까운 사고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