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6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정책
원자력발전 '수처리·방사선관리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제외되나민간위탁 유지 내부 방침 정한 듯 … 공공연대노조 "생명·안전업무를 배제하다니"
원자력발전소 정비와 발전운영·수처리, 방사선관리를 하는 한국수력원자력 협력업체 노동자들이 정규직 전환 대상에서 제외될 것으로 알려졌다. 당사자들은 "상시·지속업무이자 생명·안전업무"라며 반발했다.

공공연대노조와 김종훈 민중당 의원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수원은 협력업체 간접고용 노동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하라"고 촉구했다.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알리오)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기준으로 한수원 직접고용·간접고용 노동자는 7천여명이다. 경비·일반·식당 및 소방대·정비·발전운영·수처리·방사선관리 등 6개 분야에서 일한다. 한수원은 경비·일반·식당 및 소방대 분야 비정규직은 자회사 방식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정비·발전운영·수처리·방사선관리 분야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여부는 내부 검토 중이다.

김종훈 의원은 "한수원이 정비 등 3개 분야를 정규직 전환 대상에서 배제하고 민간위탁을 유지하기로 내부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정규직화를 최소화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영규 노조 부위원장은 "원전 발전업무와 직접 연관이 있는 수처리와 방사선관리 업무를 정규직 전환에서 제외하려는 움직임은 납득할 수 없다"며 "국민 생명·안전을 담당하는 상시·지속업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수원은 정비·발전운영·수처리·방사선관리 분야에 대한 정규직 전환 제외 입장을 철회하라"며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정규직으로 전환하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한수원에 "27일까지 정규직 전환 제외 의혹을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응답이 없으면 27일 조합원 결의대회를 한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