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9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민주노총 "7월 총파업 예정대로 한다"공공부문 비정규 노동자 3일 포문 … 18일 총파업은 금속노조 주력
민주노총이 7월 초·중순 두 차례 예고한 총파업을 예정대로 한다고 밝혔다. 김명환 위원장이 지난 27일 구속 엿새 만에 조건부 석방되면서 투쟁 수위가 조절되지 않겠냐는 예상도 있었지만, 민주노총은 강경한 분위기다.

김형석 민주노총 대변인은 30일 "김명환 위원장 구속 여부와 무관하게 문재인 정부 노동개악과 노동탄압 기조는 바뀌지 않았기 때문에 예정된 7월 투쟁은 그대로 한다"고 밝혔다. 7월 투쟁의 포문은 학교비정규 노동자, 지자체·공공기관 청소·시설관리 노동자 등 공공부문 비정규 노동자들이 연다. 3일부터 5일까지 전면파업에 돌입한다. 김명환 위원장은 1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김종훈 민중당 의원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비정규직 차별철폐 논의를 위한 노정교섭을 요구한다. 기자회견 직후 이정미 정의당 대표를 만난다. 2일에는 민중당 대표단을 면담한다.

3일에는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공공 비정규 노동자 총파업, 비정규직 철폐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한다. 4~5일에는 각 지역별 결의대회를 한다.

7월18일 파업은 현재 임금·단체교섭 중인 사업장 중심으로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금속산업사용자협의회와 중앙교섭 결렬을 선언한 금속노조가 주력이 될 전망이다. 5일 중앙노동위원회에 166개 사업장에 대해 일괄 쟁의조정을 신청하고 8~10일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할 예정이다. 중앙노동위에서 조정이 중지되고,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가결하면 합법적 쟁의권을 확보하게 된다. 여기에 임단협 난항을 겪고 있는 노조 현대자동차지부가 언제 교섭결렬을 선언할지도 관심거리다.

김명환 위원장은 지난 28일 서울 강서구 KBS 스포츠월드에서 열린 전국단위사업장 비상대표자대회에서 정부를 향해 "무능력하고 무책임하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비정규직·최저임금 노동자들의 눈물을 닦아 주고, 진정한 적폐청산을 위해 재벌개혁을 하겠다더니, 화려한 약속과 장밋빛 국정과제는 온데간데없이 사라져 버렸다"며 "촛불정부라고 자임만 할 뿐, 촛불정신을 실현할 능력도, 책임감도 없는 문재인 정부"라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우리가 투쟁에 나서지 않는다면 정부는 민주노총이 대표하는 노동을 겁박하고 탄압하는 한편 국회가 열리길 기다려 최저임금법과 노동법 개악을 강행하고, ILO 핵심협약 비준을 핑계로 노조법 개악을 밀어붙일 것"이라며 "모든 역량을 집중해 강력한 투쟁선전을 구축할 시기"라고 밝혔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백성 2019-07-03 09:50:50

    앞으로 우리나라가 발전할려면 저놈의 노조 집단부터 없애야 하지 않겠는가 국민들의 지지도 얻지 못하고 지금 시국이 똥인지 된장인지 구분도 못하는 저 집단은 도대체 누굴 위해 존재하는지 모르겠다 어려움을 노사간의 같이 극복해갈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야 될판에 자기들 기득권 챙기겠다고 또 저 난리를 뜨니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