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0 금 17:24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학교비정규직 9만5천여명 7월3~5일 파업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찬성률 89.4%로 쟁의행위 찬반투표 가결”
▲ 최나영 기자
학교비정규 노동자 9만5천여명이 임금인상을 비롯한 처우개선을 요구하며 다음달 초 파업에 들어간다.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18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시대를 말로만 외쳤을 뿐 약속을 제대로 실천하지 않고 있다”며 “다음달 3일부터 5일까지 사흘간 파업하겠다”고 밝혔다. 연대회의는 지난달 7일부터 이달 14일까지 조합원 9만5천117명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했다. 89.4%(6만5천953명)가 쟁의행위에 찬성했다. 연대회의는 7월3일 조합원들이 서울에 모여 결의대회를 하고, 같은달 4일과 5일 광역시·도별로 파업 결의대회를 한다고 밝혔다.

17개 시·도교육청과 연대회의는 올해 4월부터 임금교섭을 하고 있다. 연대회의는 “19일 중앙노동위원회에서 열리는 조정회의에서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 파업에 돌입할 것”이라며 “이번 파업은 2012년 정부와 시·도 교육감을 상대로 단체교섭을 시작한 이래 최장기·최대 규모 파업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대회의는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여성노조·학교비정규직노조로 구성돼 있다.

연대회의는 “학교비정규 노동자의 기본급이 정규직 공무원·교원 최하위 직급의 60~70% 수준에 그친다”며 “80% 수준으로 기본급을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전 직종 기본급을 지난해 대비 6.24% 이상 올려야 한다고 요구했다. 연대회의에 따르면 급식실 조리원을 비롯한 방학 중 비근무자(방학기간 무급)의 연봉은 1년차 기준 1천900만원대다. 방학 중 근무하는 학교비정규직의 1년차 연봉도 2천430만원 정도다.

연대회의는 “비정규 노동자들은 근속 가치를 존중받지 못하고 각종 수당과 복리후생에서도 차별을 받고 있다”며 근속수당 인상과 상여금·명절휴가비·맞춤형복지비 차별해소를 요구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보고 2019-06-19 19:07:37

    2017년 교육공무직원 연간급여 총액입니다.(1월~12월)

    교무실무사 11년차(방학중근무) 연간급여총액 : 약 2910만원
    과학실무사 7년차 (방학중비근무) 연간급여총액 : 약 2190만원
    조리원 20년차(방학중비근무) 연간급여총액 : 약 2570만원
    특수교육실무사 6년차(방학중비근무) 연간급여총액 : 약 2400만원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