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7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고사리손도 함께하는 '현대중공업 주총 무효소송 시민지원단'울산지역 노동·시민·사회단체, 현대중공업 원·하청 공동투쟁 연대
▲ 민주노총 울산본부
울산지역 노동·시민·사회단체가 현대중공업 원·하청 노동자들의 투쟁에 힘을 더하고 있다. 지난달 31일 열린 법인분할 주주총회 무효소송과 하청노동자 노조가입 운동에 참여한다.

현대중공업 법인분할 중단·하청노동자 체불임금 해결 촉구 울산지역대책위원회는 13일 오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 날치기 도둑 주총 원천무효 소송을 위해 6월 말까지 울산시민 지원단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현재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를 중심으로 주총 결의 효력정지가처분 신청과 무효소송을 위한 우리사주·일반주주 소송단을 모집하고 있다.

대책위는 각계대표 10여명이 현대중공업 주식을 한 주씩 매입해 17일 대표소송단으로 결합한다. 또 울산 시민을 대상으로 1인당 1천원 이상 기금을 모아 소송 지원과 홍보비로 사용하고, 무효소송 지원을 위한 탄원서를 받아 법원에 제출한다. 최근 민중당을 중심으로 진행 중인 탄원서·소송지원단 모집에 시민들이 큰 호응을 보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훈 의원실 관계자는 "탄원서 서명판을 놓기가 무섭게 줄을 서서 서명을 한다"며 "초등학생들이 '오늘 받은 용돈'이라며 1천원을 내고 가는 상황"이라고 귀띔했다.

대책위는 현대중공업 원·하청 노동자 공동투쟁에 연대한다. 이들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이어지고 있는 하청노동자 임금체불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원·하청 노동자가 공동투쟁을 선언한 만큼 대책위도 이를 적극 지지하고 연대하겠다"고 밝혔다.

노조 현대중공업지부와 지부 사내하청지회는 지난 11일 '물적분할(법인분할) 주총 무효 투쟁'과 '하청 임금 25% 인상 쟁취'를 공동목표로 내건 원·하청 공동투쟁을 선언했다. 지부는 현장설명회를 하며 하청노동자 조직화에 주력하고 있다. 대책위도 하청노동자 노조가입 운동에 함께한다. 대책위는 14일 지부 7시간 파업과 현대중공업에서 울산시청까지 18킬로미터 구간 거리행진에 참여한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