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0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임종석·장하성 실장 청와대 국정감사 도마에자유한국당 “대통령 부재 중 DMZ 방문” 지적 … 장하성 “경제위기 표현 과하다”
▲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6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국가안보실 등에 대한 국정감사 자리에서 위원의 질의를 듣고 있다. <정기훈 기자>
국회 운영위원회가 6일 국회에서 청와대 대통령비서실·경호처·국가안보실을 대상으로 연 국정감사에서 임종석 비서실장의 비무장지대(DMZ) 방문을 둘러싼 공방이 벌어졌다. 장하성 정책실장에게는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을 꼬집는 질문이 이어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해외순방 중이던 지난달 17일 임종석 실장이 DMZ 남북 공동유해발굴을 위한 지뢰제거 작업현장인 강원도 철원 화살머리고지를 찾은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비판을 쏟아 냈다. 당시 조명균 통일부 장관·정경두 국방부 장관·서훈 국가정보원장이 동행했다.

김성태 의원은 “비서실장이 대통령 부재 중 청와대를 지키는 역할을 해야 하는 거 아니냐”며 “대통령 귀국 뒤 장·차관 데리고 폼 잡더라도 자리를 지켰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성일종 의원은 “대통령이 부재 중인데 어떻게 국방부 장·차관이 한꺼번에 같이 갈 수 있느냐”며 “GP 통문번호가 청와대 동영상에 노출된 것은 군사기밀 보호법 위반 아니냐”고 주장했다.

임종석 실장은 “비서실장이 아니라 남북정상회담 이행추진위원장 자격으로 절차를 거쳐 시찰했던 것”이라며 “서울에서 30분 거리이고 연락이 안 되는 상황이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다만 그는 “통문번호를 모자이크 처리하지 않은 데 대해 사과한다”고 답했다.

장하성 정책실장도 도마에 올랐다. 유의동 바른미래당 의원은 “최근 장 실장이 경제위기설에 대해 ‘근거 없다’고 발언했다”며 “코스피 급락과 경제지표 악화 등을 볼 때 경제위기라고 인식할 만한 근거가 많다”고 주장했다. 장 실장은 이달 4일 고위당정청협의회에서 “우리 경제에 대한 근거 없는 위기론은 국민 경제심리를 위축시키고 경제를 더욱 어렵게 만들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장 실장은 이와 관련해 “경제위기라는 표현은 1998년 외환위기나 2008년 금융위기를 말하는 것”이라며 “경기둔화나 경기침체라는 표현에는 동의하나 경제위기라는 표현은 과한 해석”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태호 일자리수석은 업무보고를 통해 “일자리 분배와 성장의 선순환을 통해 소득주도 성장정책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