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6 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한상균 위원장 8년 구형은 박근혜 정권의 정치보복"진보단체들 다음달까지 석방운동 전개 … "11월에 20만 민중총궐기 하겠다"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에게 검찰이 징역 8년을 구형한 것과 관련해 시민·사회단체로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민주노총과 백남기대책위원회·416가족협의회는 16일 오전 서울 정동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법부는 한 위원장에 대한 박근혜 정권의 정치보복을 중단시키는 정의로운 판결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검찰의 징역 8년 구형이 노동운동을 압박하려는 목적에서 이뤄진 것으로 규정했다.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 소장은 "박근혜 정권의 시녀인 검찰이 한 위원장을 반드시 가둬야 한다는 노골적인 협박을 재판부에 했다"며 "노동운동을 말살시키려는 정권에 맞서 제2의 민중총궐기를 성사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한 위원장에 대한 최종 선고공판이 예정된 다음달 4일까지 석방촉구 의견서를 취합하고 전국적으로 기자회견·집회를 개최할 방침이다. 지난해 민중총궐기에 함께 했던 전국농민회총연맹·전국빈민연합·416가족협의회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들은 이 같은 민주노총 행동에 함께한다.

기자회견 참가 단체들은 "노동개악과 민생파탄을 경고한 민주노총의 민중총궐기 개최를 이유로 한 위원장에게 8년을 구형한 검찰의 행위는 역사적 범죄로 기록될 것"이라며 "사법부는 공안탄압과 정치보복을 바로잡는 정의로운 판결을 내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은 "노동개악·구조조정·공안탄압을 저지하기 위해 시민·사회단체들과 끝까지 연대하겠다"며 "7월에 총파업을 벌이고 11월12일에는 지난해보다 더 많은 20만명이 모이는 민중총궐기를 열어 박근혜 정권의 질주에 제동을 걸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종훈·윤종오 무소속 의원과 철거민연합·빈민연합·여성농민회총연합·진보연대 등 진보단체 대표자들이 참석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