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0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여름휴가 끝난 자동차업계 ‘하투’ 본격화, 쟁점은?현대차 13일·기아차 27일 상견례 … 전기차 생산 따른 고용안정 방안 주시
▲ 자료사진 금속노조 현대차지부
국내 자동차업체 노조들이 여름휴가를 마치고 본격적인 임금·단체협상에 나선다. 올해 현대차를 중심으로 전기차 생산을 확대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이에 따른 고용안정 방안이 협상에서 대두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지부 “임금인상보단 고용안정 중점”

10일 노동계에 따르면 자동차업계는 지난 9일 여름휴가를 마무리하고 이날부터 본격적으로 2020년 임단협에 돌입한다. 금속노조 현대차지부는 이달 13일, 노조 기아차지부는 같은달 27일 상견례를 하고 교섭을 시작한다. 지난달 11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2차 교섭까지 했던 노조 한국지엠지부도 11일부터 3차 교섭을 이어 간다.

올해는 자동차업체 대부분이 평년보다 임단협 일정이 늦어지는 상황이다. 평년의 경우 여름휴가 전에 이미 노사가 교섭을 몇 차례 진행하고 쟁의권까지 확보하는 경우가 많았다. 르노삼성자동차노조도 지난달 6일 상견례를 시작했지만 당초 계획보다 늦어진 일정이다. 쌍용차노조만 지난 4월 임단협을 끝마쳤다. 금속노조 관계자는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중앙과 각 지부의 대의원대회를 비롯한 각종 일정이 미뤄지면서 임단협 일정도 늦어지게 됐다”며 “일반적으로 교섭을 늦게 시작한다는 것은 이번 교섭을 속전속결로 끝내겠다는 맥락도 담겨 있다”고 전했다.

올해 교섭에서는 임금인상보다 고용안정에 중점을 두는 분위기도 파악된다. 최근 현대차를 중심으로 완성차업체들의 전기차 생산 계획이 가시화된 것에 따른 것이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지난달 청와대가 연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2025년까지 전기차 100만대를 판매하겠다”는 청사진을 내놓았다. 현대차는 지난해 12월에도 ‘2025 전략’으로 배터리 전기차 생산 계획을 밝혔다.

실제 현대차지부의 교섭 요구안에는 직무전환 교육 및 교육센터 건립 같은 내용이 포함돼 있다. 현대차지부 관계자는 “회사가 4차 산업·모빌리티 산업으로 간다고 하는데, 노동자들이 자동차만 만들다가 로봇 같은 것을 만드는 기술이 부족하지 않냐”며 “젊은 조합원을 대상으로 필요하다면 직무교육을 하자는 요구”라고 설명했다. 그 밖에도 현대차지부는 △시니어 촉탁 처우개선 및 연장확대 △코어타임 폐지 △임금제도 개선 △해고자 복직을 비롯한 요구를 한다. 임금안으로는 금속노조 산하 지부들이 공통으로 기본급 월 12만304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을 요구한다. 지난해엔 월 12만3천526원 인상을 요구했다. 현대차지부 관계자는 “교섭을 오랫동안 하지는 않겠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다”며 “임금인상과 관련해서는 고용안정 부분을 얼마나 가져올 수 있느냐에 따라 (수위가 조율)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단협 시작 대부분 늦어져 … 속전속결로 끝내나

기아차지부도 전기차 생산에 따른 고용안정 관련 내용을 요구한다. 기아차도 지난 1월 ‘플랜에스(Plan S)’를 통해 2025년까지 전 세계 전기차 시장에서 점유율 6.6%를 차지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기아차지부 관계자는 “전기·수소차 생산이 확대되면 기존 내연기관차를 조합원 입장에선 고용불안이 가시화될 수밖에 없다”며 “전기·수소차 관련 핵심부품 공장까지 (하청업체가 아닌) 공장 내에 신설해 (전기차 생산에 따라 감축되는 원청 노동자가 그곳에서 일할 수 있게 하는 것을) 요구하려 한다”고 말했다. 기아차지부는 그 밖에도 △상여금·통상임금 확대 적용 △해고자 복직 및 부당징계 철회 △신입사원·특별채용 조합원 2중 임금제 철폐를 비롯한 요구를 한다. 한국지엠지부도 업계의 전기차 생산을 의식하고 있다. 한국지엠지부 관계자는 “한국지엠의 경우 1년4개월 뒤엔 신차가 없을 예정이어서, 신차나 전기차를 투입해야 한다는 요구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아차지부와 한국지엠지부 역시 기본급 월 12만304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을 요구한다.

르노삼성자동차노조는 기본급 인상과 노동강도 완화를 요구한다. 쌍용자동차노조는 지난 4월 올해 임금동결을 비롯한 내용이 담긴 합의안에 서명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 2020-08-14 19:18:20

    조금만더 힘내서 회사를 아예 무너뜨려주세요. 개인적으로 소비자를 무시하는 한국의 자동차회사는 모두 없어지는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응원합니다. 투쟁!!   삭제

    • 스레기 2020-08-11 08:48:50

      팔에 완장두르고 앞장서 주인 때려잡던 마당쇠랑 똑같구나.
      이기적인 것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