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6.23 금 15:08
상단여백
HOME 종합
[100년 가는 노동언론 만들기] 권영길 전 대표 “평화·평등·통일세상 열어 가자”매일노동뉴스 주주 참여 … 사단법인 ‘권영길과 나아지는 살림살이’ 발기인대회 앞둬
   
▲ 권영길(사진 왼쪽) 전 민주노동당 대표가 지난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매일노동뉴스 사무실에서 박승흡 매일노동뉴스 회장과 주식 약정식을 가졌다. 정기훈 기자
권영길 전 민주노동당 대표는 정치적 영욕을 두루 경험한 인물이다. 민주노동당 창당 과정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그 소속으로 두 차례 국회의원을 지냈고, 진보운동진영의 1대 주주로서 영광된 지위를 누렸다. 민주노동당이 역사 속에 건재한 동안에는 평등과 통일로 갈라진 진보운동진영의 움푹 팬 골을 메우는 통합의 전도사를 자임했다. 그러나 끝내 진보정당 분열을 막지 못했다. 진보정당의 대부로 불렸던 그에게는 반쪽이 무너진 아픔이자 패배의 기록에 다름 아니다.

권 전 대표가 국회의원 계급장을 뗀 지도 1년이 넘었다. 일반인으로 돌아온 그가 꺼내 든 카드는 ‘평평통 운동’이다. 평화·평등·통일이라는 세 가지 축으로 길거리에서든 광장에서든 대중적 실천운동을 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평등과 통일은 평화로 통하고, 평화와 통일은 평등으로 통한다”고 덧붙였다.

사단법인 '권영길과 나아지는 살림살이'의 공식 출범을 앞두고 있는 그는 지난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매일노동뉴스 사무실에서 주식을 약정한 뒤 “평평통 운동을 대중화하기 위해서는 매일노동뉴스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시야를 멀리 보고 노동자가 하나 되는 평화·평등·통일세상을 조금씩 열어 나가자”고 제안했다.

편집부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