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9 금 09:33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사회적대화
연초에는 극적 투자협약, 연말엔 반쪽 착공식완성차공장 착공식에 노동계 불참 … 광주형 일자리 의미 빛바래
올해 초 광주시와 현대자동차의 극적인 투자협약 체결로 출발한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반쪽짜리로 전락하는 모양새다.

광주시는 현대자동차와 합작한 광주글로벌모터스 완성차공장 착공식을 26일 오전 광주 광산구 빛그린산단에서 개최했다. 내년에 완공되면 1998년 부산 르노삼성자동차 공장 건립 이후 23년 만에 생기는 완성차공장이다.

하지만 광주형 일자리 사업 주체 중 한 곳인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의장 윤종해)가 불참하면서 의미가 반감됐다. 광주본부는 올해 10월 광주글로벌모터스 관련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와 노정협의회에 불참하기로 하면서 사실상 광주형 일자리 사업 철수를 선언했다.

노동계는 법인을 설립하면서 △노동이사제 도입 △현대차가 추천한 박광식 이사 해촉 △친환경·친노동 공장 설립을 위한 시민자문위원회 구성 △임원연봉 상한제 도입을 요구했다. 광주글로벌모터스가 노동계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착공식 불참으로 이어진 것이다.

조인철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은 지난 19일 기자회견에서 노동계 요구 중 일부를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용섭 광주시장이 24일 호소문까지 내고 착공식 참가를 요청했지만 노동계 마음을 돌리는 데 실패했다.

광주시는 노동계 요구 중 광주글로벌모터스 임원연봉과 관련해서는 합작법인에 조정을 권고하고, 시민자문위원회를 구성한다. 또 지역노사민정협회에 노정협의회 사무국을 설치한다.

한국노총 광주본부는 이와 관련해 “핵심 요구안인 노동이사제 도입과 박광식 이사 해촉이 수용되지 않아 진정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윤종해 의장은 “광주시가 합작법인에 적정임금을 권고하는 것은 의미가 없고, 이미 시공업체가 선정된 상황에서 시민자문위를 구성해 봤자 효과도 없다”며 “광주시와 현대차가 노동계를 배제하더니 법인 설립과 착공식 때만 손을 벌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