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5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민주노총 "11·21 총파업 대오 20만명 확인"일주일 시국농성 마무리하고 오늘 4시간 총파업 … "음해·왜곡에 맞서 사회대개혁"
▲ 자료사진. 민주노총

민주노총이 21일 4시간 총파업에 들어간다.

민주노총은 20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음해와 왜곡에 맞서 사회대개혁을 위한 총파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명환 위원장과 산별 대표자들은 지난 14일부터 이날까지 청와대 앞에서 시국농성을 했다. 21일 총파업을 앞두고 정부와 국회·사용자에게 핵심 요구를 알리기 위해서였다.

민주노총 주요 요구는 △탄력적 근로시간제 단위기간 확대 저지 △최저임금법 재개정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 △노동법 전면개정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국민연금 소득대체율 상향이다.

조합원 20만명이 민주노총 총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루 4시간 이상 일손을 놓는다. 김명환 위원장은 “정부가 책임을 방기하고 국회가 노동자들을 겁박하고 있지만 주눅들지 않고 총파업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며 “총파업 투쟁에 나서는 조합원 대오는 20만명”이라고 밝혔다.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은 “민주노총 총파업에 참여하는 금속노조 조합원은 11만명”이라며 “이웃과 모든 노동자를 위해 총파업에 나선다”고 말했다.

최경진 공공운수노조 국민연금지부장은 “가난한 노인을 죽음으로 내모는 사회는 이제 바뀌어야 한다”며 “올바른 국민연금 개혁과 사회대개혁을 위해 총파업에 참여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노총은 21일 전국 14곳에서 지역본부별 총파업 결의대회를 한다. 서울·경기본부 결의대회는 오후 3시 국회 앞에서 열린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