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7 수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사회대개혁 역행하는 정부, 노동자 총파업은 정당"민중공동행동, 민주노총 지지 기자회견 … “재벌 아닌 노동자 위한 정부 만들자"
박근혜 정권 퇴진에 도화선이 된 단체들이 “촛불시민의 요구인 사회대개혁이 역주행하고 있다”며 민주노총 총파업을 지지했다.

민중공동행동은 19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는 개악을 멈추고 민중의 목소리를 들어라”며 이같이 밝혔다.

민중공동행동은 52개 노동·시민·사회단체가 올해 5월 꾸린 조직이다. 전신은 민중총궐기투쟁본부다. 민중총궐기투쟁본부는 2015년 11월14일 13만명이 모인 민중총궐기를 통해 박근혜 정권 퇴진의 서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민주노총은 21일 총파업을 한다. 민주노총은 △탄력적 근로시간제 단위기간 확대 저지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 △노동법 전면개정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을 주요 요구로 내걸었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공동대표는 “촛불정부가 등장한 이후 1년6개월의 시간이 흐르는 동안 바뀐 게 없고, 개혁은 역주행하고 있다”며 “농민과 도시 빈민, 촛불시민이 요구하는 사회대개혁을 위해 총파업에 나서는 민주노총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박행덕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섰을 때 가졌던 기대는 무너졌고 재벌을 위한 정권이 됐다”며 “노동자·농민·빈민을 위한 정부를 만드려는 민주노총의 총파업을 전적으로 찬성한다”고 밝혔다.

비슷한 시각 민주노총 서울본부를 비롯한 5개 지역본부가 전국 각지에서 이날 총파업을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이들은 “정부가 최저임금 산입범위를 확대한 데 이어 탄력근로제 확대에 나선 것은 자신이 촛불혁명과는 무관한 정부임을 스스로 드러내는 것”이라며 “적폐청산·노조할 권리·사회대개혁을 위한 민주노총 총파업은 정당하다”고 주장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